국내여행/경남,부산

아테나 2020. 7. 7. 08:05

2020년 5월 4일 월요일

 

걷기좋은 바위길, 시원한 조망

 

 

등산코스 : 쌍암마을 - 월남교 - 밭둑 - 허굴산등산로 3코스 입구 - 과수원 - 안동권씨묘 - 바위암릉 - 허굴산 정상 - 성터 - 과수원 - 청강사 입구 - 원장단 마을 - 삼산초 터 - 쌍암마을

 

쌍암마을 표지석과 노거수, 쉬기 좋은 정자까지 갖춰놓은 곳이 산행 출발과 도착 지점이다. 

허굴산을 바라보고 오른쪽으로 가다 보면 월남교가 나오고 논둑을 따라 오른쪽으로 조금 더 진행하면 허굴산 등산로가 나타난다.

과수원을 지나고 안동권씨묘를 지나면 기분좋은 바위능선길이 시작된다.

 

둥글둥글 걷기좋은 바위능선길, 왼쪽으론 금성산-악견산, 뒷쪽으론 황매산이 그림처럼 조망된다.

적당히 그늘도 있어 여름에도 걷기 좋겠다. 언니들 안내 산행 리스트에 추가해 본다.

 

바위산이다 보니 소나무도 명품이다. 

용바위, 장군바위, 주먹바위,,,,,이름에 걸맞는 바위들의 용모가 당당하다. 

자연 현상에 의해 생겼겠지만 그 위를 걷는 나는 그저 감탄과 감사함뿐이다.

 

정상은 조망이 없다. 앉을 곳도 마땅찮아 바로 하산

능선을 따라 가니 산성이 있고 길은 정말 편안하다.

뒤에 보니 정상에서 바로 내려오는 코스가 있었는데 다음엔 그 길로 내려오기로 한다.

청강사 입구를 지나 천천히 걸으며 대병의 마을들을 지난다.

편안하고 아름다운 대병면이다.

아테나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비가 온 뒤라서 그런지
모처럼 화창하고 공기질도 깨끗한 것 같습니다..
깨끗한 공기와 같이 코로나19도 정화되어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무엇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있는 그대로의 자기를 진심으로사랑하면
다른 사람들도 나를 이해해 준다고 합니다...
자신을 사랑하다보면 이웃도 사랑하게 되니
오늘 하루는 사람하는 마음으로 보내시면 어떨까요..
바위와 소나무가 멋진 합천 허굴산에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공감 1
이슬비가 내려 라이딩도 못 나가고 조용히 집에 머물고 있습니다.
따뜻한 커피가 맛있는 날이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우리가 보는 우주는 끝이 없을 정도로
넓고 무한한 것처럼 가늠이 안되죠.
이 지구 인간들이 생각하기에는 그런 공간은
공간 낭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만큼 조물주께서
그 무한한 우주만큼 사람을 사랑하는 확실한 증거입니다.
한 사람의 존재는 이 우주보다도 더 소중한 존재라는 증거
당신은 크나큰 우주보다 무한사랑을 받는 존재입니다.

공감은 꾸욱 누르라고 있는 것
그래서 꾸욱 눌렀습니다.
허굴산을 댕겨오셧네에^^
호젖하게~~~~
산행날짜를 보니
월욜 평일에
산객들이 없는
산길을 걸을때는 보는 사람이
부럽게 느껴 집니더 ㅎㅎㅎ
조은산 댕겨와슴니다

퇴직하고 나니 호젓한 시간에 산을 갈 수 있는 것도 행운인 것 같습니다.
온 산을 오롯이 즐길 수 있으니,,,,
참 고마운 일이지요.
카리스마님도 언젠가 그런 날이 오실테니 즐겁게 기다리시죠.
역시 주위에 악견산 모산재와 함께 바위군들이
즐비한 허굴산 조용한 산행을 하셨군요
낮은 산이기는 하지만 그리 만만하지는 않는 산입니다
비교적 맑은 공기 시야가 탁트여서 눈도 즐거웠을 것 같습니다
마을앞 느티나무가 압권입니다
합천 대병면 산을 둘러보게 되었는데 모두 바위가 압권인 산들이라 그저 감탄하며 걸었습니다.
그 중 허굴산은 부드러운 편이었구요.
참 아름다운 합천 대병입니다.
아직 대구에서 가까운 곳이지만 지맥 산행에 미답이네요
아기자기한 기암괴석 소나무가 시원한 조망 운치가 있네요
언제 한번 불친님 발자취 따라 가봐야 겠네요
늘 안산 즐산 하시고 무더위 건강관리 잘하시고 행복한 나날 되시기를 빕니다^0^
와룡산님 오시면 대병4산이 두 손 벌려 환영할 겁니다.
저는 허굴산, 금성산, 악견-의룡산 이렇게 나누어서 산행했는데 와룡산님은 한번에 하셔도 될 듯 합니다.
아테나님 안녕하세요..
7월도 벌써 중반으로 넘어가도
오늘은 본격적인 무더위 시작을 알리는 초복이네요..
코로나 19, 폭우, 폭염 등으로 지치고 힘들더라도
기운 차리고 건강관리 잘하여 이겨나가시기 바랍니다..
오늘 하루 보양식도 드시고 활기차게 보내시면 좋을 것 같네요
정성으로 올려주신 귀한 포스팅에 오늘도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비가 잦네요.
그래도 오늘은 시원한 바람에 가을같은 하늘이었습니다.
덕분에 즐거운 라이딩을 할 수 있었구요.
지난 날의 산행모습
참 보기 좋습니다.
블에서 종종 뵈면 좋겠습니다. ㅎ
오랫만입니다.
여전히 창원 잘 지키고 계시죠?
이제 가끔 찾아 뵙겠습니다.
항상 좋은 날 되세요.
안녕하세요..
오늘은 자유민주주의를 기반으로 한 대한민국
헌법을 제정한 제헌절 72주년 기념일이네요..
자유와 민주 두 가지가 헌법 정신으로
이 정신들이 지켜지길 기원하며

어제 초복을 지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것 같으니
코로나 19, 폭우, 폭염 등 여러가지 일들로 지치고 힘들더라도
기운 차리고 건강관리 잘하여 이겨나가시기 바랍니다..
오늘 하루도 보람있고 활기차게 보내시기 바라며
정성으로 올려주신 귀한 포스팅에 오늘도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안녕하세요?


┃▶◀▶◀ 오대산 상원사에서는 임금이 하사한 ‘묘전(猫田)’으로 고양이를 키웠다 ▶◀▶◀┃

▶오대산 상원사에는 세조와 얽힌 일화가 많다. 조선왕조실록에 세조 8년 임금이 상원사에
거둥했다는 기록과 ‘관음보살이 나타나는 기이함이 있었다(觀音現相之異)’고 되어 있다.
또 문수전 앞에는 고양이 석상이 있다. 세조와 고양이에 얽힌 설화가 전해 온다.

▶세조가 상원사에 참배를 하려고 법당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고양이가 나타나 어의를 물고
놓지 않더라는 것이다. 신하들이 괴이하게 여겨 조사한 결과 불상을 모신 탁자 밑에서 자객을
찾아내어 목숨을 건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세조는 고양이의 은혜를 보답하기 위해 고양이를 잘 기르라는 뜻에서 ‘묘전(猫田)’을
하사하여 각지의 고양이를 집단으로 키우는 한편, 고양이 석상을 세웠는데 부처님을 모신 법당
앞에 고양이의 석상이 있는 사찰은 상원사가 유일하다고...

◀ 선조들의 숨결 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안녕하세요?한주동안 수고하셨습니다,세월의
빠름을 느낍니다,더워집니다,여름은 여름대로.
사람들관의 관계에서 약간 손해보면서 사는 마음가짐.
남들이 나에게 해준것은 잊어버리기 때문입니다.귀한 포스팅
입니다,감기조심하세요,평온과 늘 건강빕니다.
자굴산 강추
아주 아주 오래전에 다녀 왔는데 못 가 본 곳 다니느라 자꾸 밀리네.
묘사 지내는 곳에서 떡도 얻어 먹었었는데,,,,
기회되면 찾아 가리다.
안녕하세요..
오늘 또 다시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으니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요망됩니다..
우리사회가 코로나19로 부터 자유롭지 못한 가운데
부동산 등 여러가지 문제가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와
삶이 참으로 힘들고 어려워졌지만 견뎌내시기 바랍니다..
주일인 오늘 평강이 함께 하시기 바라며
정성으로 올려주신 귀한 작품에 오늘도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