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농로중 2014. 3. 1. 15:47

                                                                                                      노산 이은상

 

                               높으나 높은 산에

                               흙도 아닌 조약돌을

                               실오라기 틈을 지어

                               외로이 피는 꽃이

                               정답고 애처로워라

                               불같은 사랑이 쏟아지네

 

 

                               한 송이 꺾고 잘라

                               품음 직도 하건마는

                               내게 와 저게 도로

                               불행할 줄 아옵기로

                               이대로 서로 나뉘어

                               그리면서 사오리다

 

 

 

 

아~
이은상님의 이런 시조가 있었군요.
흡사 신라향가 <헌화가>를 읽는 느낌이 납니다.
봄이 왔으니 한라산에도 곧 철쭉이 피겠군요.
기대하겠습니다.
한라산에 오르며 영실의 진달래를
노래한 절창입니다.
올 6월엔 꼭 올라가봐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저녁부터 온다는 봄비가
아침부터 내리고 있습니다.
비가 개이면 온화한 봄날씨를
기대해봅니다. ^^;
멋진 풍경입니다.
한라산은 언제 봐도 아름답더라고요.
다녀 가심에 감사 드리며 기분 좋은 오후 보내시길 바랍니다.
희여골댁님은 풍기에 사시는 모양입니다.
영주, 풍기, 봉화, 영양 등은 강원도에 인접해 있어서
깊숙한 느낌이 듭니다.
충주에서 죽령을 넘어 울진으로 갈때
풍기를 거쳐 간 듯 하네요.
초등학교때 지도책을 보면
인삼이 많이 나는 지역으로 기억이납니다.
감사합니다.^^
왠걸요.
대구에 살고 있습니다.
인삼의 고장 풍기는 제 고향이지요.
아하! 그렇군요.
대구! 참 좋은 곳에 사십니다.

풍성하게 인심냄새 풍기는 풍기가 고향이라니
희여골댁님과 잘 어울립니다.
희여골은 어디에 있는 지명인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