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이야기

춘농로중 2014. 5. 21. 20:54

I could build the mansion
that is higher than the trees
I could have all the gifts I want
and never ask please

I could fly to Paris
It's at my beck and call
Why do I live my life alone
with nothing at all

But when I dream, I dream of you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when I dream, I dream of you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I can be the singer
or the clown in any role
I can call up someone
to take me to the moon

I can put my makeup on
and drive the man insane
I can go to bed alone
and never know his name

But when I dream, I dream of you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when I dream, I dream of you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우와! 제가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2003년도 쯤에 경주벚꽃마라톤에 참가했습니다.
당시 KBS2라디오에서 9시에 탈렌트 김미숙이 진행하는
프로에 이 곡을 신청하여 방송을 들으며
벚꽃길을 달렸습니다.
예농선생님 덕분에 그 때의
감격이 되살아나는 기분입니다. ^^
허..그래요? 우연히 듣게된 노래인데 내가 모르는 곡이라 신곡인줄 알고서리...ㅋㅋㅋ
우리 춘농께서 기타치며 한번 불러 들려주심이 어떨지요?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