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농로중 2018. 8. 12. 19:12






                                               나 여기 바닷가에 앉아
                                               바다 멀리 바라본다.

                                               뜨겁고 무더웠던
                                               여름더위가
                                               입추를 지나며
                                               고개를 숙이고

                                               남쪽바다 바람이
                                               불어와 겨드랑이를
                                               시원하게 스쳐간다.

                                               홀로 앉아 있는
                                               정자에
                                               이름모를 바다새도
                                               잠시 쉬어간다.

                                               잔잔한 파도소리!


오랫만에 뵙습니다.
무더위에 바닷가 나무가지에 앉아 쉬고있는 이름모를 새 한마리에서 가을이 오고 있음을 느낍니다.
정말 살인적인 무더위였습니다.
나무가 주는 고마움, 시원한 바람의 가치를 이번 무더위를 통해 절실하게 깨닫습니다.
어찌 하다보니 올해는 바닷가에도 가보지 못 한채 여름이 가네요.
시원한 파도소리가 듣리는 듯 합니다.
남은 여름 무탈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열무김치선생님!
무더위 속에도 건강하시지요?
아침에 선생님을 뵈니
강원도의 신선한 공기가 느껴집니다^^
제주도는 어제 소나기가 간간이 내렸습니다.
그래서 화단에 물을 주지 않아도 되었지요.
오늘도 즐겁고 기쁜 하루를 누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