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꽃 피는 창가

춘농로중 2014. 2. 3. 16:11

 

 

 

 

 

 

 

 

 

                키스할 때는 천천히

 

    

               웃을 때에는 마치 정신이 나간 것처럼

 

    

               하루하루의 삶에는 온 마음을 다해

 

    

               용서할 때는 뒤돌아보지 말고 재빨리

 

 

 

 

               

 

 

                  

 

 

              

 

 

 

 

                  

 

 

 

                                                                      마법의 순간/ 파울로 코엘료

 

마지막 줄이 어렵겠습니다. ^^;;
위의 세 가지는 당장 실천에 옮겨야 겠는데요.
네! 마지막 줄이 정말 어려운 일이군요.
동감합니다.
지금이 그 사람과 화해할 수 있는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가져야겠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