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촌과 함께하는 한시여행

뿌리의 소중함을 찾아가는 한가롭고 낭만적인 구름처럼의 생활 속에서

12 2021년 04월

12

門 의 길/정자산책 ✽ 보성 거연정기 (寶城 居然亭記)✽난곡거사 이 건방

-------------------------------------------------------------------------------------------------------------------------- 1.曩 余 宗兄 寧齋先生 坐言事 謫湖南之寶城郡士之賢者 多從先生遊 其 明年先生 宥還爲余言 李君長汝 世以文學著於鄕而 長汝 年少質美且劬學不懈其所詣未易量也 ✽낭 여 종형 녕재선생녕재 이건창(1852~1898) 좌언사 적호남지보성군사지현자 다종선생유 기 명년선생 유환위여언 리군장여 세이문학저어향이 장여 년소질미차구학불해기소예미역량야 ---------------------------------------------------------------------------------------------..

09 2021년 04월

09

門 의 길/정자산책 초계변씨 거연정(居然亭) 상량문(上樑文)

https://blog.daum.net/byunleesuck/613 인용 歲 旃 蒙 大 淵 獻 剝 之 下 澣 德 殷 宋 曾 憲 撰 俗 所 望 者 此 奚 求 乎 他 人 已 修 治 之 方 如 復 鄒 魯 之 鄕 可 矯 叔 季 之 敦 矜 式 斯 存 明 綱 常 扶 植 之 道 學 業 相 勸 講 吁 此 世 知 者 寡 伏 願 上 梁 之 後 絃 誦 不 絶 禮 讓 克 郞 偉 抛 梁 下 靑 編 黃 卷 暎 架 這 不 換 滿 籯 金 餘 韻 可 仰 風 景 不 殊 古 今 何 處 彷 彿 遺 像 兒 源 奚 以 哉 請 看 晝 夜 不 息 兒 郞 偉 抛 梁 上 前 輩 室 兼 墳 庵 兒 郞 偉 抛 樑 北 勝 狀 巴 陵 水 色 彼 無 偉 抛 梁 南 問 道 松 此 心 涵 是 亭 也 淸 且 豁 讀 書 淸 溪 溪 上 誰 有 召 我 春 來 花 發 鳥..

05 2021년 04월

05

계절의 풍류/봄 寒食 淸明(한식 청명) 이서우(李瑞雨)

이 서우(李瑞雨) 1633년(인조 11)-1709년(숙종 35) 자윤보(潤甫)호송곡(松谷), 송파(松坡), 구계(癯溪) 본관우계(羽溪)송파(松坡), ‣허목(許穆)의 문인. ‣ 부인:靑松沈氏 沈光渭의 女 ‣ 경신대출척(庚申大黜陟) 때 서인이 집권하자, 福昌君ㆍ福善君 등과의 詩社 활동이 빌미가 되어 富寧으로 유배되다. ------------------------------------------------------------------------ 【시서詩序】淸明寒食。風雨連日。止而常陰。 念日晴佳。晨興志喜。 청명한식。풍우련일。지이상음。 염일청가。신흥지희。 청명 한식날에 바람과 비가 연일 이어지다. 비 그쳤다가 늘 흐리더니 20일에야 맑고 아름다워 , 새벽에 기쁜 마음이 일어나 시를 짓다. ------------..

09 2021년 03월

09

시의 광장/고전의 향기 생명이 오는 자리에서

생명이 오는 자리에서 폐병은 겨울이면 늘 심해져 차가운 밤 술잔도 들지 못하는데 한 자 넘게 눈이 온 걸 알자마자 생각이 감실 매화로 앞질러 가네. 마구간엔 말발굽 자주 또각거리고 창가 아이 코골이는 천둥 같은데 심지 밝혀 낡은 문에 눈을 붙인 채 한 생명이 예 왔는지 살펴본다네. 肺病冬常苦 폐병동상고 宵寒未御盃 소한미어배 已知盈尺雪 이지영척설 先念在龕梅 선념재감매 櫪馬蹄頻鼓 력마제빈고 窓童鼾卽雷 창동한즉뢰 心明眼故闔 심명안고합 點檢一生來 점검일생래 - 김시민(金時敏, 1681~1747), 『동포집(東圃集)』 권6 「한밤중 잠에서 깨어[夜半睡覺]」 이 시는 동포(東圃) 김시민(金時敏, 1681~1747)이 1739년 세밑거리에 쓴 작품이다. 수련(首聯)을 보면 작가는 겨울마다 기침으로 고생을 해왔던 모양..

09 2021년 03월

09

08 2021년 03월

08

백촌의 낭만/디카 여정 木影 목영 나무 그림자.

1. 4 구 木影婆娑 2. 5구 木影偶成奇 溪虛木影沈 溪虛木影沈 扶疏林木影 古木影糾錯 老木影鬅鬙 空庭生木影 潭光搖木影 川空喬木影 泉淸衆木影 蒼凉林木影 亭午樹木影 寒空木影踈 木影初分月 漸生羣木影 木影踈相錯 愛此林木影 西轉若木影 木影畫斜陽 月出木影來 3. 7 구 鶴老嵒邊木影淸 木影積陰漏白日 遠岫風高木影疏 庭空木影散龍蛇 坐待扶疏林木影 寒郊木影晩蕭疏 一階花木影闌干 千山落木影森森 老屋西偏喬木影 席上依俙若木影 寒霧徐開木影繁 橫庭木影似騰虬 瘦篁老木影依微 風搖夏木影徘徊 陰陰夏木影參差 堂構春涵喬木影 澗戶幽幽木影森 門前扶木影枝枝 兩三喬木影蕭森 葉疎山木影森森 木影如龍日正午 木影蟠龍轉夕階 月上寒山木影凉 遠浦雲生木影稀 兩岸高低喬木影 驚罷晝眠木影踈 林木影多爭映發 山影靑蒼木影寒

01 2021년 03월

01

시의 광장/흰마을 한시 시어 산고 杖屢는 杖屨의 誤記이다.

blog.daum.net/simdak1993/3102765 닥밭골 님 주소 杖屢는 杖屨의 誤記이다. ‣ 사전기록 국어사전 장:구杖屨 지팡이와 신. 이름난 사람이 머문 자취 지팡이와 짚신을 아울러 이르는 말 일본어 사전 じょうく [杖屨] ① 장구 ② 지팡이와 신 ③ 손윗사람의 소지품 ④ 변하여, 손윗사람의 경칭 중국어 사전 1.지팡이(手杖)와 신발 (鞋子). 2.노인을 대하거나 존경하는 사람의 경칭 3. 지팡이 짚고 한가롭게 슬슬 걷는 걸음. 杖屨行樂 장구행악 지팡이 짚고 신발 신고 재미있게 놀고 즐김 祗敬杖屨 지경장구《예기》 〈내칙(內則)〉에 “부모와 구고의 옷과 이불과 대자리와 깔개와 베개와 안석을 옮기지 않고, 지팡이와 신발은 공경하여 감히 가까이하지 말라.〔父母舅姑之衣衾簟席枕几不傳 杖屨祗敬之 勿敢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