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문자/알림톡 발송은 발송킹

탁월한 편리성과 저렴한 가격정책으로 단체문자서비스 발송킹을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www.balsongking.com

[재미있는 상식] 한국,중국, 일본 나라별 복날음식과 삼복의 기원

댓글 0

재미있는 상식이야기

2021. 7. 19.

여름하면 무엇이 생각나세요?

 

계곡에서 먹는 시원한 수박, 바다에서 즐기는 해수욕, 더워서 녹아내릴 것 같은 때 먹는 더위사냥 아이스크림 등등 다양할 텐데요. 나이에서 우러나오는 것인지 저는 역시 초복에 먹는 삼계탕부터 떠오릅니다. 후후훗

그래서 이번에는 삼복의 기원과 함께 각 나라별 복날 음식에 대해 준비해 보았습니다.

 

발송킹 재미있는 상식/삼복의 기원과 나라별 복날음식

 

ㅣ삼복(三伏)의 뜻

복날은 '장차 일어나고자 하는 음기가 양기를 눌러 엎드려 있는 날이라는 뜻입니다.

 

한자로 엎드릴 복()자는 사람이 강아지처럼 엎드려 있는 모습으로 가을철 금() 의 기운이 대지로 내려오다가 여름의 더운 기운이 강렬해서 일어서지 못하고 엎드려 복종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더위가 기승을 부린다는 뜻인데요.

곧 요행에서 여름은 불()에 속하고 가을은 쇠()에 속하는데 여름 불 기운에 가을의 쇠 기운이 세번 굴복한다라는 뜻으로 복종한다는 복자를 써서 삼복이라고 합니다.

 

 

출처: pixabay

ㅣ조선시대의 복날과 현대 한국의 복날

우리나라에서는 각종 여름 보양식을 챙겨서 더위를 이겨내려고 하는데요.

사실 우리나라의 복날은 중국에서 건너온 것이랍니다.

 

조선시대 궁중에서 삼복맞이 피서를 위해 벼슬아치들에게 얼음을 하사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산이나 계곡으로 술과 음식을 준비해서 피서를 떠나는 복달임을 행했다고 합니다.

 

 출처: pixabay팥죽

 

우리나라의 복날 대표음식은 인삼과 대추를 넣은 삼계탕을 먹거나 팥죽을 쑤어 먹었다고 해요.

예전에는 더위의 불 기운을 줄이기 위해 쇠의 기운이 많다고 해서 개의 고기를 취해 보양음식으로 먹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보양을 위해 개고기를 찾는 사람도 거의 없고, 다양한 음식이 많기에 굳이 찾지 않는 음식이 되었지요.

 

다만, 북한에서는 돼지나 소고기보다는 개장국이라고 해서 개고기로 만든 음식이 대중적인 편입니다.

 

한국에서는 아직도 여름철 복날이면 삼계탕이 인기죠.

그외에도 육개장이나 전복과 닭을 함께 고은 해신탕, 장어탕 등 원기회복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음식들이 인기입니다.

 

ㅣ삼복의 기원과 중국의 복날

복날은 중국 진나라 때로 올라갑니다. 무더위가 맹위를 떨치는 때를 삼복더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요.

사마천의 <사기>에는 “6월에는 삼복이란 절기는 진나라 덕공 2년에 시작했다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복날에는 더위에 떨어진 체력을 회복하고 보신하기 위해 개를 잡아먹는 풍습이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외에도 중국에서는 푸미엔이라는 국수를 먹기도 하고, 중국 북방지역에서는 초복에는 만두를, 중복에는 면, 말복에는 계란 전을 먹는다고 합니다. 곡식이 부족하던 시기에 귀한 밀로 만든 음식이 보양식으로 먹었던 것에서 유래했다고 해요.

 

최근에 이르러서는 우리나라처럼 복날을 챙기지는 않지만 훠궈를 많이 먹는답니다.

워낙 넓은 지역을 가진 중국이라 지역마다 복날 음식과 풍습은 차이가 있습니다.

 

 

출처: pixabay

ㅣ일본의 복날

일본에서는 매해 7월 하순 도요노우시노히라고 해서 한국의 복날과 비슷한 날이 있습니다.

무더위에 약해진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서 장어를 먹는다고 해요. 장어구이, 장어탕, 장어덮밥이 인기랍니다.

 

 

2021년에는 작년보다 강력해진 더위가 찾아온다는 소식입니다.

항상 건강 유념하시고, 아픈 곳 없이 여름을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다음에도 재미있는 이야기로 찾아오는 발송킹이 되겠습니다.

 

www.balsongking.com

 

문자, 알림톡, 친구톡 전문 발송킹!

최저가, 문자(SMS/LMS/MMS), 카카오톡, 알림톡, 친구톡, API 연동

balsongk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