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랑구 이야기

반달민 2010. 9. 7. 08:39

 

 

엄마와 기쁨이(서현이 태명)

 

 

 

            잠든 아기를 잡아먹을려고 호시탐탐 기회를 옅보는 곰...-_-;;

 

            이 아니고... 접니다...-_-;;

 

            저때는 하도 신기하고 그래서 손도 못대고... 저렇게 처다만 보다가. 

 

            산후조리원에서 출근하곤 했네요...

 

            다시보니 기억이 새록새록 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