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자적 걷기

바위솔 2008. 10. 20. 08:20

 

 

 

 

 

2008년 10월 19일

 

 

 

라이프님 의 깃발에 유유님들 대명포구 에 속속 모여듭니다 

 

 

 

 

 

좀 일찍오신 유유봉사대 2분 회쎈타 로

 

 

 

 

 

대명포구 에서 농어회 한접시 에 15,000원 씩 주고 4접시 구입 전어 한접시는 써비스 로

받았지만 겹치지 않고 얼마나 잘 깔았는지 한 젓갈에 바닥 났습니다 

 

 

 

 

깃발드신 라이프님 한테 이곳에서 축하꽃다발 이 전해지고 마지막 합류자 와 함께  출발 합니다 

 

 

 

 

 

 맨앞에 꽃다발 앞세우고

 

 

 

화장실 앞에서 꽃이 베낭에 들어갔나 했는데 나중에 보니 도로 나왔더라구요 

 

 

 

 

 

 대명포구 옆 산자락 으로 걷기 시작 입니다

 

 

 

 

고구마 도 기계로 수확 하네요 주인따라 밭에나온 쌍둥이 강아지 는 나, 한가해요 

 놀아줄 사람 없나요 하는듯 합니다 

 

 

 

 

첨 부터 흙길 이라 참 좋았습니다

 

 

 

 

근데 라이프님 이 이렇게 빠를줄이야 !

 

 

 

 

학교박물관 이 있는 덕포진 초입 밖 에 안 왔는데 벌써 땀이

 

 

 

 

 

 

 

 

꽃다발 갑니다 베낭에서 나왔죠

 

 

 

 

덕포진 전시관 앞에서 덕포진 을 발견 했다는 신안리 토박이 김기송 씨 와 기념사진 찍은후

 

 

 

 

 

 

 

 

 

 

곧바로 진 위 로 난 길을 따라 걷습니다

 

 

 

 

 

 

 

 

 

 

 

 

 

 

 

 

 

 

 

 

 

 

 

진 앞 철책 안 의 땅 은 옛날엔 바다 였겠지요 (바다님 맞나여)

 

 

 

 

 

 

 

 

 

 

 

 

 

 

 

 

 

 

 

 

 

 

 

 

 

 

 

 

 

 

하늘엔 기러기떼 가 날으는 모습이 장관 이었는데 하필 밧데리 가 아웃 될게 뭐람

 

 

 

 

 

 

 

 

 

 

 

 

 

 

 

 

 

 

 덕포진 의 유일한 시설물 인 파수청 뒤로 손돌목 의 유래가 된 전설의 주인공

손돌 이란 뱃사공 의 묘가 있습니다 일제시대 만 해도 사당도 있었다던데

 

 

 

 

 

 사적지 인 덕포진 을 지나 칙나무? 도 지나 

 

 

 

 

 마을길 로 접어 드는데 혼란 스럽네요

 

 

 

 가을 에 피는 산국 과 함께

 

 

 

 

얘는 암때나 피니까 그렇쿠 

 

 

 

 

이건 모야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진달래  봄에 피는꽃 이 아닌감요 

 

 

 

봄인가, 가을인가, 네가 헷갈리니 나도 헷갈리는구나 

 

 

 

 

 

 

 

 

 

 

 

 

 

 

 

 

 

 

 

 여긴 이미 수확이 끝난 논 입니다

 

 

 

 

이곳은 벼 가 덜 여물었나 검사중 입니다 벼 다 익은거 확인되면 넌 죽었어 

 

 

 

 

 

 

 

 

 

 

 

 

 

 

 벼 수확은 곳곳 에서 진행중 이더군요 안개속에 트랙터 가 그림 처럼 보이기두 하구

이렇게 말했다구 데불다 일 시키진 마세용

 

 

 

 이 동넨 돌 너와집 이 세군데나 있네요 시도에서 본 돌너와집 과 넘 똑같아요

 

 

 

 

언덕배기 서 회 5 접시 한젓갈 에 꼴깍 하고 나선 갈맥님 이 김포시청 에 항의 한다네요

회 를 파는거냐 무썬걸 파는거냐 김포시청 각오해라

 

 

 

국화향 풍기는 산언덕 에서 회 한점 에 막걸리 한모금 으로 목 을 추겼으니 부러울것 없도다 또 가자

 

 

 

 

발걸음 확실히 가벼워 젓습니다 꽃다발 도 갑니다

 

 

 

 

 

 

 

 

 

 

 

 

 

 

산소 앞 에 핀 붉은 사르비아 도 가을앞 엔 공손 하군요

 

 

 

 

 

 

 

 

 

걷다보니 가을에 취한 걸음은

 

 

 

 

 

 

 

 

 

 

 

 

 

 

 

아예 가을 속으로 들어가 버렸습니다

 

 

 

 

 

 

 

 

 

돌 너와집 두채가 또 있습니다

주인이 있길래 지은지 얼마쯤 됐냐고 물어보니 소화 17년 에 지었다고 하데요

 한 80년쯤 됐냐고 반문 하니 그렇꺼라고 했는데 유유님중 한분이 소화17년 은 1942년 이라고

알켜 주셨습니다 음메 기죽어 대단합니다

 

 

 

 

 

 

 

다섯살 난 울 손자 가 요즘 자주쓰는말

 

 

 

 

 

헐!

 

 

 

컴 땜시 별말 다 합니다 나랑 띠동갑 인 손자놈 은 날 델구 놉니다

할아버지 이거 뭔지 알아 응 그거 부라키오 사우르스 잖아 손주놈 은 양팔을 높이 치켜들어

X 자를 만들곤 땡, 하며 마멘키 사우르스 야  합니다  할아버지 에게 묻곤 땡 아니면 딩동댕 이라고만

말하는 손자놈 한테 난 오늘도 무식한 할아버지 로 치부되여 가며 살고 있습니다 :흑흑

 

 

 

 

 

 

 

붕어 많이 잡았냐 고 물어보는 내 말을 못 알아듣는 외국인 근로자들 이 천렵을 나왔습니다

투망질 하는 솜씨 가 보통 이 아니군요

 

 

 

 

 

 

 

 

 

 

 

 

 

 

 

 

 

 

갈대 입니다

 

 

 

 

 

철책 밖에 갈대밭 이 펼쳐저 있지만 억새처럼 대접 받지는 못하네요

 

 

 

 

 

 

 

 

 

 

 

 

 

골프장 연못 의 돗단배

 

 

 

 

 

딱 5분만 올라가면 되는 깔딱고개 라고 해서 겁 먹었는데 다들 아니라는 분위기

 

 

 

 

 

 

 

 

 

 

 

 

 

 

 

 

 

 

골프장 앞 도로 에서 좌측 길로 접어드니

 

 

 

 

 

 

 

 

 

 

천변이 나오네요

 

 

 

 

 

 

 

 

 

언덕 위 통진 휴게소 가 보입니다

 

 

 

두시 쫌 못 됐는데요 꽃다발 아직은 건재 합니다

 

 

 

 

 

 

 

 

 

지친 꽃에게 물도주고

맛 없으면 돈 안받는다 는 4,000원 짜리 우동 시켜먹고 돈 안 줬습니다 

오전편 마침니다

 

 

 

참, 돈요 마음 으로만 안 준거예요 

 

 

 

 

 

걸어온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