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제대로공부하기

ARESStock 2009. 4. 15. 23:58

파동 원리의 다섯 가지 포인트


■ 고점 저점 포인트


 주가 상승은 고점 저점이 높아지는 것이고 하락은 고점 저점이 낮아지는 것이다. 내려가던 주가가 올라갈 때는 일단 저점이 높아지는 것에서부터 시작하기 마련. 때문에 내려가던 주가의 저점이 높아지면 이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고, 올라가던 주가의 고점이 낮아지면 이건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으로 보면 된다. 이건 너무나 당연한 원리다.


■ 강약 포인트


 주가가 올라가려면 올라갈 때는 강하고 내려갈 때는 약해야 한다. 반대로 내려갈 때는 강하고 반등은 약해질 경우 하락세가 계속된다는 얘기. 때문에 차트를 볼 때 강하게 오르고 약하게 빠지는 경우 또 한 번 강하게 오를 것으로 보면 된다. 많은 개미들이 이 강약의 포인트를 몰라 거꾸로 생각한다. 많이 오른 후 적게 빠지는 종목이 다시 올라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그걸 매수해야 하는데, 많이 빠지고 적게 올라가는 종목을 매수해 항상 손해를 보는 것이다. 많이 빠지고 적게 올라가는 종목을 추가하게 되면 더 강하게 내려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 강약의 포인트만 알아도 차트를 볼 때 살 종목이 눈에 보이는 것은 물론 시장의 주도주나 대장주를 고수들한테 물어볼 필요도 없다. 가장 세게 올랐는데 가장 덜 빠지고 옆으로 가는 종목은 틀림없이 오르게 되어 있다.


■ 거래량 포인트


 차트를 볼 때 항상 거래가 많이 나오는 방향이 움직이는 방향일 가능성이 크다. 거래라는 것은 주가 움직임의 에너지이기 때문에 올라갈 때는 거래가 늘면서 올라가고, 올라가다 쉴 때는 거래가 줄면서 쉰다. 그러다 다시 올라갈 때는 거래가 늘면서 올라가고, 또 쉴 때는 거래가 줄면서 쉬는데 이게 바로 거래량 포인트다. 때문에 하락세가 되면 내려갈 때는 거래가 늘면서 내려가고, 반등은 약하니까 거래가 줄면서 반등한다. 거래만 봐도 주가의 움직임을 알 수가 있다.

 


■ 큰 파동 작은 파동


 큰 파동 작은 파동은 계속 나온다. 하루 장중에도 1분, 10분 단위로 나오기도 하고 5일짜리 10일짜리 등 여러 가지 파동이 있다. 편하게 투자하려면 이중 자기한테 맞는 파동을 가지고 파동의 저점이 높아지는 것을 보고 들어가면 큰 흐름을 탈 수 있다. 앞에서 상승세는 저점 상승이라고 했는데 그 원리는 모든 파동에 다 해당된다. 그러니까 60일짜리 파동에도 그 모양이 나오고 심지어는 요즘 대세 상승이라고 하는 240일짜리 파동에서도 그 모양이 나온다.


■ 매수 타임 포인트


 실시간으로 매수 타임을 찾는 건 주식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 파동을 알면 쌍바닥 저점이 높아지는 파동을 보고, 조금 전 밀릴 때는 약했는데 저점이 높아지면서 강한 상승의 움직임이 나온다면 그 순간이 매수 타임이다. 확률이 80% 정도 된다. 실시간으로 저점을 이용하는 것이고, 장이 아무리 좋다 하더라도 큰 파동이 올라가는데 작은 파동에서 쌍봉이라고 하는 낮은 저점의 파동이 낮아지면 하락세다. 큰 파동은 지금 올라가는 추세지만 작은 파동이 꺾이면 지금 당장은 눌리면서 가기 때문. 최근의 조정장이 큰 파동은 가고 있지만 한 시간짜리 파동에서 눌리면서 쌍봉이 땅을 치며 가고 있는 것. 때문에 요즘에는 사람들이 큰 파동을 보고 있다. 5일짜리 파동을 주로 보는데 중간에 한번씩 크게 무너지면서 가기 때문에 30분짜리나 한 시간짜리 작은 파동에서 무너지는 모습이 미리 나온다. 때문에 이때는 남들보다 하루나 이틀 먼저 팔수가 있다. 이렇듯 큰 파동과 작은 파동을 매치해서 보면 모든 게 다 보인다. 또한 세계의 모든 주가 움직임이 파동이기 때문에 원리만 알면 다 분석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