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엄마

보배 2017. 3. 9. 17:49

지난 3월 7일 화요일은

사랑하는 친정엄마가 돌아가신지

만 5년이 되는 날이었어요


친구처럼, 애인처럼 자주 만나고

사랑했던 친정엄마가

심장수술을 받다가 갑자기 돌아가시자


너무 황당하고, 슬프고, 아프면서  

엄마가 수시로 생각나고 보고 싶어서

3년 동안 많이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사랑하고 좋아했던 엄마도 

점점 흐르는 시간 속에서

추억속 그리운 엄마로 기억되나 봅니다.


친정오빠들이 아직 교회를 나가지 않아서

음력으로 제사를 지내니

혼자서 추모예배를 드리곤 했는데요.


올해는 그만 날짜를 착각하고 말았습니다.

오늘인 줄 알고 새벽에 일찍 일어났는데

이틀이나 지난 것입니다...ㅠㅠ


딸과의 외출에서 돌아와 컴 앞에 앉으니

마음이 우울해지고

자꾸 눈물이 나고 슬픈 생각이 듭니다.


슬픈 마음을 지우려

향기가 좋다고 엄마가 제일 좋아하신

후리지아꽃을 찾아봅니다


엄마가 살아계실 때 자주 사다드렸던

후리지아의 노란색 화사함이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해 주니 감사해요.







후레지아 볼때마다 엄마 생각하시네요.
살아 계실때 예쁜 따님 역할 잘 하셨으니
엄마가 충분히 행복하셨을겝니다.
게다가 지금은 자녀들에게 엄마 역할 잘 하시니
훌륭하신 모습에 자녀들이 또한 감사하고 행복할겝니다.
에구..감사합니다
이제 슬픈 마음은 털어버리고
오빠들이 어서 구원을 받고 교회에 나가서

언니들과 다함께 엄마를 추억하며
하나님께 예배드리기를
더 열심히 기도하겠습니다!!
가슴이 찡하네요 권사님!
후리지아 향기가 느껴지네요~
함안에서
어머나~~목사님의 따뜻한 답글이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오늘 교회 3층 다락공사 하시느라 애쓰셨습니다
늘 아름다운 섬김과 나눔의 모습이 보기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