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방송

보배 2021. 6. 7. 08:49

"새벽을 깨우며" 서유지입니다

하늘은 고요하고

땅은 향기롭고

마음은 뜨겁다

 

6월의 장미가

내게 말을 건네 옵니다

 

사소한 일로

우울할 적마다

"밝아져라"

"맑아져라"

웃음을 재촉하는 장미

 

삶의 길에서

가장 가까운 이들이

사랑의 이름으로

무심히 찌르는 가시를

다시 가시로 찌르지 말아야

부드러운 꽃잎을 피워낼 수 있다고

 

누구를 한 번씩 용서할 적마다

싱싱한 잎사귀가 돋아난다고

6월의 넝쿨장미들이

해 아래 나를 따라오며

자꾸만 말을 건네 옵니다

 

사랑하는 이여!

이 아름다운 장미의 계절에

내가 눈물 속에 피워 낸

기쁨 한 송이 받으시고

내내 행복하십시오

 

이해인 수녀님의 "6월의 시"입니다

6월의 시 ~~

 

사랑하는 이여!

이 아름다운 장미의 계절에

기쁨 한 송이 받으시고

내내 행복하소서

 

밝아져라 맑아져라

6월의 장미만큼 

아름답고 향기로우셨으면 좋겠습니다

 

밝아져라, 맑아져라

아~~ 정말요

우리의 삶이 꼭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사랑하는 새벽 가족 여러분

이 아름다운 계절에

장미만큼 향기로우시길 기도합니다

 

하나님이 지으신대로

그 순리대로 변해가는 자연만큼

우리 삶도 그 순리를 따라 아름답게 익어가면 좋겠습니다 

 

https://youtu.be/87 zJzbJgDpo

이제 내가 살아도 주 위해 살고
이제 내가 죽어도 주 위해 죽네
하늘 영광 보여주며 날 오라 하네
할렐루야 찬송하며 주께 갑니다


그러므로 나는
사나 죽으나 주님의 것이요
사나 죽으나 사나 죽으나
날 위해 피 흘리신 내 주님의 것이요


이제 내가 떠나도 저 천국 가고
이제 내가 있어도 주 위해있네
우리 예수 찬송하며 나는 가겠네
천군 천사 나팔 불며 마중 나오네


그러므로 나는
사나 죽으나 주님의 것이요
사나 죽으나 사나 죽으나
날 위해 피 흘리신 내 주님의 것이요


그러므로 나는
사나 죽으나 주님의 것이요
사나 죽으나 사나 죽으나
날 위해 피흘리신 내 주님의 것이요
내 주님의 것이요

6월의 장미 시처럼
하나님의 피조물로
감사의 마음이 드러나게
밝고 맑은 모습을
살고 싶은데
쉽지 않습니다.

주님~
더 밝은 모습으로
감사하는 사람이 될 수 있게 해 주세요!!^^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아멘~~
이번에 옻 오름 사건을 통하여
깊이 깨닫게 된 것은
내 안에 욕심이 너무 많다는 것이었어요

모든 것을 내려놓고 마음을 비운채
선하신 주님만을 바라본다면
들풀도 입히시는 사랑의 주님이
다 책임져 주시리라 믿습니다
좋은시 한편이 배달 되었네요 ㅎ
오늘도 상큼한 하루 시작합니다.
은혜로운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ㅎㅎ저도 감사합니다
해피님 덕분에요
기쁨이 넘치는 복된 하루 되세요^^
사나 죽으나 주님의 것이요
온전히 나를 주님께 드릴수 있는
삶이 되길 기도 합니다.

밝아지고 맑아지는 날들이
되길 소망합니다
아멘~~~
그러므로 나는
사나 죽으나 주님의 것이요
사나 죽으나 사나 죽으나
날 위해 피 흘리신 내 주님의 것이요

오늘도 우리 위해
십자가에서 피흘리신
주님의 보혈을 의지하며
기쁨으로 나아가는 하루되게 하소서!!
아름다운 시 한편입니다
우리의 삶이 장미만큼 아름답고 향기로운 모습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하기를 소망하며 6월의 하루를 또 시작합니다~~
아름다운 시와 함께ᆢ
화창한 날씨와 함께ᆢ
그리스도의 향기가 가득한 삶이기를 소망하며ᆢ
하루를 출발합니다!!!
아멘~~~
사소한 일로
우울할 적마다
"밝아져라"
"맑아져라"
웃음을 재촉하는 장미


삶의 길에서
가장 가까운 이들이
사랑의 이름으로
무심히 찌르는 가시를
다시 가시로 찌르지 말아야
부드러운 꽃잎을 피워낼 수 있다능

ㅎㅎ 서로 더욱 용서하고
서로 더욱 사랑하는
장미를 닮은 하루가 되게 하소서



권사님♥
밝아져라 맑아져라 보고있으면 향기로운 장미꽃처럼 꽃 한송이처럼 우리의 마음빛이 얼굴빛이 늘 밝고 맑고 환해서 예수님 빛을 비추는 매일 매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사랑하는 권사님♥늘 주님 힘으로 강건함으로 힘 내시길 기도드립니다~
아멘~~ 예쁜 미정집사님 감사해요
새벽마다 주은혜 가족들을 위해서
기도함으로 우리 톡방에 불을 켜는 집사님
그 사랑과 정성을 주님은 아십니다
집사님과 집사님의 가정을 축복하고요
많이 많이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