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보배 2021. 7. 16. 08:44

아이들 집에서 3박 4일의 일정을 마치고

마트에서 장을 보아서

사암리 우리 집으로 돌아오니

와우~~~ 마당의 잔디가 왕 깔끔!!

 

마치 방금 이발을 해 놓은 것처럼

깔끔 깔끔~~~ 완벽해요.

하지만 마음이 기쁘면서도 왠지 짠해요

 

어깨가 아픈 남편이 병원에 다니며

치료 중에 있거든요

그런데 안달 거리는 보배의 성격을 아는지라

 

 자기 어깨가 아프면서도 

이렇게 깔끔하게 잘라 놓았으니 고마우면서도 

애틋한 마음이 드는 것이지요

 

헉~~ 더운 날씨에 에어컨도 안 켜고 있어서

거실에 있는 에어컨을 켜니

실내 온도가 32도!!!! 너무 더워요....ㅠㅠ

 

서둘러 시원 달콤한 복숭아 주스를 만드느라

ㅋㅋㅋ흘리고 떨어지고

 

사랑하는 서방님과 한 잔씩 마셔요

 

다시 보아도 기분이 좋은 잔디밭

ㅎㅎㅎ 행복합니다요

 

어머나~~~ 박 여사님 댁에 뭐 좀 갖다 드리려고

다녀오는데 하늘에 먹구름이~~~~

 

빗방울이 후드드득 떨어지네요

갑자기 엄청난 바람과 함께 폭우가 내리더니

아고~~ 전기까지 잠시 끊어지고...ㅠㅠ

 

한바탕 요란 법석을 떨던 여름 날씨가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고 있어요

남쪽에서부터 서울 쪽으로 올라가나 봐요

 

아이들이 사는 보정동에도

세찬 비바람이 몰아쳤다고 하네요

점점 이상해지는 기후 변화에 모두들 별 탈 없기를 기도합니다

오~~ 정말 잔디가 깔끔하네요.
좋아하시고 행복 해 하시니
남편분도 뿌듯하시고
행복하실겁니다.

폭염속에 한바탕 비가 내리고 나니
어젯밤 시원해서 좋았어요.^^


ㅎㅎ네~~ 그럽게 무더웠던 날씨가
한바탕 폭우가 내리고 나더니
많이 시원해지도라고요

부부란 시간이 흐르면서
말하지 않아도
서로가 서로의 마음을 아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