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배

보배 2021. 8. 15. 15:26

 

이종목 목사님의 주일 설교 말씀 중에

제 마음에 잔잔한 울림을 준

91세 패션 디자이너 노라노 씨의 인터뷰 말씀인데요

 

천운영 작가의 산문집에

나오는 글이래요

 

내가 어제 비도 오고 해서

가만 누워 생각해봤어

 

인생이 뭐냐

아무것도 남는 게 없어

 

그저 사람과 사람

서로 마음이 통하던 사람만

기억에 남고

 

그게 중요해

서로 살면서 주고받았던

마음씨 같은 거

 

지금까지 나를 기쁘게 해 준 것들

못되게 한 건 다 잊어버려

여태까지 누구 탓하거나 싸운 적이 없어요

 

나한테 못되게 군 사람들도 있는데

다 가 버렸어

산에 가 드러누워있단 말이지

 

구십에 돼서 생각나는 사람은 

나한테 잘한 사람이야

 

그러니까 사람들한테 잘해야 해요

누구든지

 

ㅎㅎ 보배는 아직 60대의 나이지만

나 역시도 돌이켜 생각해보니

내게 잘 해준 사람들이 더 기억이 나네요

 

분명 속상하거나 섭섭한 일들도 있었을 텐데

그런 일은 또렷하게 생각이 잘 나지 않으니

ㅎㅎ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 같아요

 

오늘 아침에도 옆집 선배 언니가

자기 집 펜스에 열린 포도를 

 마음대로 따먹으라는 말이 고맙더라고요

 

ㅎㅎ 크기는 작아도 이 캠벨 포도가

정말 달콤하거든요

 

언니는 아직 자기도 안 따 먹은 포도를 

4송이나 따 주었는데요

아침에 남편과 먹다가 남은 것을 찰칵~~

 

 코로나 4단계라 외출도 어려운 요즘 

함께 사는 동네 분들이

더욱 소중하고 가깝게 느껴지는데요

 

ㅎㅎ 철이 드는 것인지 나이가 들어갈수록

작은 일에도 감사하게 되고요

따뜻하고 다정한 사람들이 편하게 느껴져요

 

생각나는 사람은

나한테 잘한 사람이야

그러니까 사람들한테 잘해야 해요

누구든지

 

 제 마음에도 다시 한번 새겨봅니다

 

 

 

 

 

 

태극기가 바람에 평화롭게 하늘거립니다.
평화를 마음껏 맞이할때.공감을 추가합니다.1.
어제는 8월 15일 주일이면서
기쁨과 자유를 맛본 광복절이었지요
저도 어제 대문에 태극기를 달면서
소중한 대한민국과 평화, 자유를 주신
좋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어요
안녕하세요~
사그라지는 여름을 아쉬워하는듯
매미들의 처연한 울음소리가 들립니다
아~ 사연 많던 올여름도
이렇게 세월 뒤안길로
사라져가는가 봅니다.

휴식도 내일을 위해 준비하는
아름다운 시간입니다.
넉넉한 휴일이 되시고.
오늘도 사랑을 가득채우는
하룻길이 되시길 기원해 봅니다-♡

_▒▒☆.*"`"``*
(*^^)/:♡행복♡:
..▶◀ "*......*"
제가 드리는 선물...
언제나 행복하시길♡♡♡
ㅎㅎ감사합니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솜사탕님도 건행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모처럼 가족이 모였습니다,오손도손 정담을
나누고,우리가 누리고 있는 축복,감사의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공감을 추가합니다.
ㅎㅎ하루에 두 번씩이나 찾아와 주시고
감사합니당
사랑하는 칭구님~방긋!!!.

대체 휴일 월요일
잘들지내고 계시죠...!!

이제 말복이 지나서인지
아침저녁 날씨가 제법 선선하여
상큼한 아침공기에 내 마음
한결 상쾌하고 깨끗해지는 기분입니다.

그래도 한낮엔 무더워 불쾌지수가 높으니
건강 잘 챙기시어 행복한 한주 되시길 바랄께요..^^
감사합니다.
오늘 아침에는 비까지 내려 더욱 시원하네요
불루님도 오늘 하루 건행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날씨가 한결 선선해지고
산책 하기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도 힘차게 출발하시고
유쾌한 하루 즐겁게
시작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ㅎㅎ감사합니다
오늘 아침에는 날씨가 선선해서
정원의 나무들을 잘랐어요
전문가의 솜씨는 아니지만
가지치기를 하고 보니 더 에뻐보이고
기분도 좋습니다
사람과 사람끼리 마음을 주고 받으며
정을 주고 받으며 사는 나날들이 행복이지요~~
내 주위의 사람들한테 더욱 잘 해야겠다는 마음이 드네요~^^
아멘~~ ㅎㅎ 저도 세월이 흐르니
나를 좋아했던 사람들이 생각나고
고맙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때는 귀찮게만 느끼고 잘 몰랐던 것 같아요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이제는 예수님의 사랑으로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귀하고
소중하게 느껴진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