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목 목사님 말씀

보배 2021. 9. 5. 13:25

제가 며칠 전부터 갑자기

다리가 아프고 저려서

책상에 오래 앉아있기가 힘든 것도 있고요

 

이번 주 이종목 목사님의 말씀을 좀 더 마음에

 깊이 새기고 실천하고 싶어서

3일 동안 나누어서 전해 드리겠습니다.

 

 지난 5주 동안에 

그리스도 제자의 삶이 어떤 모습인가?를

 설교 말씀을 통해 배웠는데요

 

하나님께는 굴복하고

세상과는 구별되고

우리 자신은 자신을 올바로 평가하자

 

과대하거나 과소하게 평가하지 말고

믿음의 분량대로

주신 은사대로 자기 자신을 평가하자

 

그러는 가운데

하나님을 열심을 품고 섬기고

사람들을 사랑으로 섬기고

 

우리 자신은 소망 중에 즐거워하며

환난 중에 참으며

기도에 힘쓰자고 배웠지요

 

그런데 이런 제자의 삶을 살아가지 못하도록 

우주에 도사리고 있는 악의 실체들이 있고

악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래서 우리는 영적 싸움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 말씀은 "악의 실체를 만났을 때

그런 사람들이 우리를 공격할 때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반응하며 살 것인가?"

 

우리를 공격하는 세 가지 영역에는

입의 영역, 마음의 영역, 행동의 영역이 있는데요

오늘은 입의 영역을 전해드릴게요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

축복하고 저주하지 말라(14절)

저주의 채널을 축복의 채널로 바꾸는 것입니다

 

여러분과 제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공격받는다고 느낄 때

무언가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고 느낄 때

 

화가 나고 욕이 나가고 싶잖아요?

 

어떤 사람에게 해를 당하게 되면

그 사람에게도 나쁜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마음속으로 생각할 수 있잖아요?

 

그럴 때

저주의 채널을 축복의 채널로

바꾸라는 것이에요

 

이슬람의 무장 단체가 점령을 하는

공포와 절망 속에서도

하나님의 선하심을 발견하게 하옵소서!!

 

아프가니스탄 정부도 백성들을 버리고 떠나고

많은 사람들이 긴박하게 탈출을 시도했지만

여성 구호단체들은 떠나지 않았어요

 

아프가니스탄 백성들의 절반이 여자인데

우리가 떠나면 그들은 어떻게 살아가냐고요

목숨 걸고 지키는 거잖아요

 

탈레반들을 저주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힘들더라도 축복의 길을 열어가고 있잖아요

우리가 함께 중보기도해야 하는 줄로 믿습니다

시도 바울도 같은 선상에서 말합니다

박해하는 자를 위해서 저주의 말을

축복의 말로 바꾸어라

 

예배 순서 중에 마지막 순서가 축도인데요

다른 사람을 축복해준다는 것은 

좋은 말을 해주는 것입니다

 

좋은 말을 많이 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분은 참 성실하시다, 그분은 참 신실하시다

좋은 말을 해준다면 그것이 축복입니다

 

하나님이 다 들으십니다

여러분~~ 상대방에게 좋은 말을 하고

축복을 하고 복음을 전하면

 

그 사람이 받을만한 그릇이 되면

그 사람에게 축복이 가는 거고 

받을만한 그릇이 안되면 여러분에게 오는 것입니다

 

내가 하는 말이 때로는 칼처럼 화살처럼

다른 사람에게 독이 될 수 있기에

내 입술의 문을 지켜달라고 하는 것입니다

 

사랑의 하나님 ~~

오늘 하루 가족들을 대하고

다른 사람을 만날 때

비난의 말보다는 축복의 말을 하는

복된 입술이 되도록 도와주옵소서!!

 

♣내일은 마음의 영역에 대한

말씀을 전해드릴게요

보배를 위한 한줄 기도도 부탁드려요

 

일생을 한 방향으로 꾸준히 나아갈때.평화로운
주말입니다,마치 아무일도 없는듯,공감을 추가합니다.1.
별아님~~ 감사해요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좋은 글들을 쓰시기를 축복합니다
사랑하는 칭구님~방긋!!!.

파란 하늘에 맑은 날씨가 가을의 정취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날이네요

상큼한 공기와 향기로운 바람은
가을의맛을 느끼게 하고
풍성하고도 풍요로운 들녘은
몸도 마음도 부자가 되는 마음입니다

가을이 찾아오는 9월의 첫 주말!!
행복과 즐거움이 함께하는 휴일밤되세요..^^
ㅎㅎ감사합니다
블루님도 더욱 행복하시고 복된 나날들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저도 비난의 말보다는 축복의 말을 하는
복된 입술이되길 기도합니다
보배님 의 다리저리고 아픔도 깨끗이 사라지고
오직주님의 복된 사명 감당하는데
복에 복을 더하여 주시길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아멘~~ 아멘~~ 감사합니다
제가 코로나 백신 맞은 지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병원에 가서 치료는 못 받지만

이렇게 기도해주시는 분들의 기도가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해요
능력의 주님께서 제 다리를 만져주셔서
말씀전하는 사역을 잘 감당하도록 도와주시기를 기도합니다!!
말은 부메랑과 같아서 자기가 한 말이
자신에게 돌아오지요~
그래서 축복의 말, 덕이 되는 말을 해야함을
다시 깨닫게 됩니다
오늘 하루도 제 입술의 문을 지켜 주시어서
선한 말이 제 입술에서 떠나지 않게 하옵소서!!

보배님의 건강을 돌보아 주시어서 육신의 연약한 곳을 주님의 치유의 손길로 만져 주시옵소서!!
그래서 건강한 몸으로 더욱 주님께 헌신하게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아멘~~ 아멘~~
맞습니다
자기가 한 말은 다 자기에게로 돌아오지요
선하고 복된 말을 하는 입술이 되기를 원합니다

제가 며칠동안 운동을 너무 심하게 한 탓인지
허리가 아파서 그런 것인지 정확한 원인은 모르지만
좋아하는 말씀 사역과 산책 만큼은 죽는 날까지 할 수 있기를 소망해요

아멘~

박해하는 자까지 축복하라고 하시네요.
축복의 말, 감사의 말은
우리의 마음가짐과 행동까지도 의롭게
만들어 갈것입니다.

보배님의 말씀 사역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며
귀한 열매 맺으리라 믿습니다.
보배님이 이 일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영육간에 강건함으로 인도하시고
가정에 평안함을 허락하여 주시길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아멘~~ 감사해요
목사님을 통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요약하면서
부족하지만 저도 그런 축복의 입술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그리고 주님께서 보배를 불쌍히 여겨주시고
긍휼히 여겨주셔서 어디 아프지 말고
이 사역을 끝까지 잘 감당하도록 도와주시옵소서
권사님, 건강하시길요! 귀한 말씀을 정리하고 나누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와우, 할렐루야~~ 서유지 집사님 무지 반가워요^^
저희 오천교회 새벽에배 시간과
"새벽을 깨우며" 시간이 똑같이 겹쳐서
못 들을 때도 많지만
늘 마음을 쓰고 기도하고 있답니다

우리 집사님의 오프닝 말씀은 정말 귀하거든요
어제도 잠깐 들었는데 무척 좋았어요
너 근심 걱정 말아라 주 너를 지키리
382장 그 찬송가 이야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