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백돌이탈출

빈스윙 2010. 8. 30. 11:30

지난 주말 연습결과를 정리해 보면 갈피를 잡지 못하겠다.

 

최근 나의 스윙은 드라이버는 훅이나 슬라이스 없이 스트레이트성 이었고, 고구마는 푸쉬(PUSH), 미들 아이언은 풀(PULL)성이었다. 이번 주말의 연습목표는 고구마와 아이언의 푸쉬샷과 풀샷을 교정하는 것이었다. 근데 도통 감을 잡을 수 없는 문제가 발생했다.

 

*** 드라이버 : 평소에는 공이 많이 뜨는 편이었는데 지난 주말에는 낮게 깔리면서 훅성 또는 기분 좋은 드로우 샷이 되어 버렸다. 문제는 의도하지 않은 드로우라는 것이다. 공은 스윗스팟에 잘 맞는 편이다.

 

*** 고구마 : 항상 클럽이 열려서 맞았었는데그래서 대부분의 샷이 푸쉬샷 이었는데……

웃기는 일이다. 고구마도 드로우가 걸린다. 사람 미치겠다. 내가 뭘 어떻게 했길래? 내가 의도적으로 한 일이라고는 코킹을 조금 빨리 했고 스윙을 조금 가파르게 가져갔을 뿐인데.

 

*** 5/7번 아이언 : 이 놈들 때문에 정말 오랜만에 손에 물집까지 생겼다. 이 놈들 역시 악성 훅이다. 잘 맞으면 정말 멋진 드로우가 되기도 한다. 그런데 공이 클럽페이스에 맞는 부분이 토우 쪽이다. 이전에는 중앙에 맞았는데 왜 토우 쪽으로 맞는지 모르겠다. 토우 쪽에 맞다 보니 클럽이 돌아가면서 손에 물집까지 생겼다.

 

스윙이 바뀐 것이 있다면 디봇을 만드는 샷을 한다고 테이크 백 단계에서 클럽을 뒤로 빼지 않고 조금 가파르게 들어올렸고 코킹도 조금 일찍 했던 것뿐이다. 어깨회전이 안되고 클럽을 들어올리는 기분이 조금 들었던 것 같기도 하다.

 

현재로서는 토우 쪽에 맞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하고 원인과 처방에 대해 찾아보았다.

 

일반적으로 볼이 클럽의 토우(헤드 앞부분) 에 맞게 되는 '토우 샷'은 가파른 스윙 플레인에서 비롯된다. è 맞다. 디봇을 만든다고 가파르게 스윙 플레인을 만들었다.
볼은 오른쪽으로 휘어지면서 날아가지만 (난 왼쪽으로 휘어지는데?) 거리도 적게 나가고 여러 가지 형태의 볼 비행을 도출하게 된다. 특히 볼이 클럽의 토우 끝에 맞으면서 얇은 샷을 내게 되는 경우는 몸이 너무 급하게 회전 되면서 타이밍을 잃게 되기 때문이다.

이때 뒤땅을 때리게 되면서 클럽의 토우가 볼에 너무 빨리 닿게 되면 훅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è 맞는 것 같다. 약간 뒤땅을 때린 적도 있다.

첫 번째 문제는 어디에서 기인 하는 것일까.
토우 샷의 근본적인 문제는 클럽이 몸 주위로 아크를 따라 스윙되는 개념을 떠나 목표선을 따라 똑바로 스윙 되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과 백스윙 때 어깨가 지면에 너무 가깝게 기울어지는 데서 발생한다. 이렇게 되면 스윙은 위-아래로만 똑바로 이루어져 백 스윙때 어깨가 회전되지 않는 게 문제다.
è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이 같은 문제를 최소화 하기 위해서는 백스윙에서 클럽이 좀 더 몸 주위로 움직일 수 있도록 스윙 해야 한다.


다시 말해서 왼팔이 좀더 가슴에 연결된 느낌으로 등이 목표를 향할 수 있도록 어깨를 회전 시켜야 한다. 이런 동작은 클럽이 좀더 원형적인 아크로 다운 스윙할 수 있도록 도와줄 뿐만 아니라 클럽 헤드가 목표선의 안쪽으로부터 볼에 접근하도록 해 정확한 임팩트를 실현시킨다.

두 번째 문제는 볼과의 간격.
볼이 휘어짐 없이 꽤나 똑바로 날아가는 데도 자꾸만 토에 맞는 경우이다.
è 이건 나의 경우와는 다르다. 난 왼쪽으로 휘어진다. 이는 어드레스 때 볼로부터 너무 멀리 섰거나 아니면 스윙 도중 어느 시점에선가 볼로부터 멀어지도록 상체를 뒤로 당기기 때문이다.
해결책은 아주 간단하다. 볼과 스탠스의 간격을 재조정하는 것이다. 이상적인 셋업은 양팔을 자연스럽게 어깨 밑으로 똑바로 떨어뜨린 뒤 체중이 발뒤꿈치에서부터 발가락 끝까지 균등하게 분포하도록 뉴트럴 자세를 취하는 것이다
.
또 다운 스윙 중에 상체가 뒤로 밀쳐 지는 것을 방지하려면 왼발 앞쪽으로 체중이 실리도록 임팩트 이후 짧은 시간이라도 시선을 왼발 등에 고정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

볼이 토우 쪽에 임팩트되는 이유는 백스윙시 너무 인사이드로 빼서 클럽헤드가 인코스로 돌아 들어오는 경우와 처음에 셋업시 팔을 몸통에 너무 붙이는 경우로 나눌 수 있다. è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 확인해 봐야겠다.

 

백스윙시 팔이 너무 붙는 경우 볼은 토우 쪽에 임팩트되며 헤드가 닫히면서 임팩트되어 훅성으로 날아간다. 또한 처음 셋업시 문제가 있어도 팔이 몸통에 너무 붙어있기 때문에 팔과 샤프트의 각도가 좁아져 헤드가 닫히게 되어 토우 쪽 상단에 맞아 드로우성 타구로 훅이 난다. è 결과는 나의 타구(훅 또는 드로우)와 같은데…… 셋업은 다시 체크해야겠다.

결과적으로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

 

셋업시 발생하는 팔과 몸통이 이루는 각은 플레이어가 느끼는 볼과 발의 위치에 따라 그리고 서있는 자세에서 무게중심이 앞으로 혹은 뒤로 쏠리느냐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볼과 몸통과의 거리에 따라 팔이 몸통에서 떨어지는 정도는 다르게 되는데 이는 실제 볼과 발의 위치에 따라 영향을 받기도 하지만 무게중심에 따른 척추각의 변화에 따라 몸통과 볼의 거리에 따라서도 달라지게 된다. 플레이어가 느끼는 거리가 실제거리보다 멀다고 느껴지면 당연히 팔은 몸통에서 필요이상으로 떨어지고 볼은 힐 쪽에 맞으며 반대로 실제거리보다 가깝게 느껴지면 과도하게 팔을 몸통에 붙이기 때문에 볼은 당연히 헤드의 토우 쪽에 임팩트 된다.

 

플레이어가 느끼는 이러한 거리에 대한 착각에서 오는 오차는 실제 볼과 발의 거리에서 오기보다는 무게중심의 변화에 따른 척추각도의 변화에 의해 더 크게 좌우된다. 그것은 실제 필드에서 골퍼들이 다양한 라이에서 셋업할 때 경사도와 거리의 변화 앞에서 일관성 있는 무게중심을 가져가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셋업시 팔꿈치를 충분히 안쪽으로 조여주고 백스윙의 궤도도 적당히 플랫하여 팔과 샤프트와의 각도가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계속 토우 쪽에 맞아 훅이 발생한다면 그것은 임팩트 순간 코킹 릴리즈의 궤도가 플랫하지 않고 업라이트 하게 세워졌기 때문일 수 있다. 즉 손목을 바깥쪽 궤도로 크게 돌리면서 타겟 쪽으로 뿌려주지 않고 안쪽으로 세워서 당기듯 감아 돌리게 되면 헤드가 내려가면서 닫히기 때문에 토우 쪽에 임팩트 되면서 훅이 발생한다.

è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

 

따라서 코킹 릴리즈 할 때는 클럽을 타겟을 방향을 향해 자신 있게 손목을 쭉 펴면서 던져야 한다.

 

[출처] 볼이 클럽헤드의 토우나 휠쪽에 임팩트 된다면 무엇이 문제일까? / 작성자 : 소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