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빈스윙 칼럼

빈스윙 2011. 12. 15. 07:30

연말이 다가오자 각종 모임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12월 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 해 동안 선전한 직원들과 지리산 등반을 시작으로, 올해 안 좋았던 기억을 잊자는 취지에서 스코어 카드를 적지 않는 납회 망년 라운드도 했다.

 

그리고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송년모임이 시작된다. , , 고교 그리고 대학모임에 총동창회 모임까지, 그리고 내가 속한 각종 단체들의 올해 마지막 모임에 모두 참석하려면 정말 저녁시간을 쪼개고 쪼개야 참석이 가능할 것이다.

 

최근 10년 가까이 각종 모임의 총무나 회장을 맡아온 나로서는 그런 모임을 준비하고 진행하는 일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다. 참석하는 사람이야 시간에 맞춰 모임장소에 나가면 그만이지만, 준비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보통 신경 쓰이는 일이 아니다.

 

참석 인원이 100명을 넘어서는 모임인 경우에는 하루 이틀 준비해서 될 일도 아니다. 최소한 몇 달 전부터 준비에 들어가야 하니 자신의 시간도 할애해야 하고 여기저기 발 품도 팔아야 하는 등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이만 저만이 아니다.

 

나의 경우에는 1000명이 넘는 모임을 준비해 본 적도 있고, 300명에 가까운 모임을 크루즈선을 빌려서 1 2일로 진행해 본 적도 있다. 이러한 행사는 규모가 있다 보니 보통은 6개월 전부터 준비를 해도 막상 행사일자가 다가오면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인원도 얼마 안 되는 행사 중에서 준비하는 사람의 피를 말리는 모임이 있다. 그것은 바로 골프모임이다. 골프장을 부킹하고 참석자를 확인하는 일이 비교적 단순한 일 같지만, 골프모임을 준비하는 총무입장에서는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다.

 

골프장에 써클등록을 한 경우에는 매달 네댓 팀의 회원을 모아야 하니, 회원이 많아서 선착순으로 등록을 마감하는 써클이 아니라면 항상 한 두 명씩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한 두 명 정도 부족하다면 3인 플레이를 해도 상관없지 않냐고 물으시는 회원들도 있는데, 물론 상관없다. 그런데 그렇게 빵꾸를 내면 나중에 골프장에 아쉬운 소리를 하기가 힘들어지는 것이 현실이다.

 

라운드하기 2주 전부터 문자를 보내도 바로 회신이 오는 회원은 서너 명에 불과하고 라운드 하기 하루 이틀 전에 참가를 알려 오는 회원들이 대부분이다. 그나마도 총무가 전화를 걸어야 그때서야 참가의사를 밝히는 회원들이 많다. 회원들에게 참가의사를 묻는 전화를 하면 그 때 가봐야 알겠다는 대답이 제일 많다. 그리고 확인하고 전화 주겠다는 대답도 많은데 실제로 오는 전화는 그리 많지 않다.

 

어떤 경우에는 조 편성이 잘못되었다며 불만을 터트리는 회원도 있다. 사실 총무입장에서도 별로 하고 싶지 않은 것이 조 편성이다. 아니면 그냥 제비 뽑기를 해서 조 편성을 하면 제일 좋겠다. 그것 저것 개인 시간을 빼앗겨 가며 골프장 부킹하고 회원들 모집하고 일일이 전화까지 거는 수고를 하는 총무에게 조 편성의 잘못까지 운운하는 것은 너무한 일 아닐까?

 

 

골프장에 서클등록이 되어 있지 않은 경우, 골프모임의 총무는 더욱 힘들어진다. 이런 경우는 매달 모이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자주 모이지 않다 보니 멤버구성에 문제가 없을 것 같지만, 꼭 그렇지도 않다.

 

멤버구성보다 더 먼저 부딪히는 문제가 라운드 일자와 시간을 정하는 문제다. 날짜와 시간을 정하고 회원들에게 통보하면 날짜와 시간을 변경해 달라는 회원이 꼭 있다. 웬만한 회원권을 가지지 않은 이상 주말에 4팀이나 5팀 정도를 예약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런데 꼭 참석하고 싶으니 정해진 날짜와 시간을 변경해 달라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회원들이 있다. 참석하고 싶은 마음이야 알겠지만, 우리나라 골프장이 그렇게 내 입맛대로 시간과 날짜를 변경할 수 있는 곳이 몇 곳이냐 있겠느냐 말이다.

 

어떤 모임이든지 모임이 잘 유지되려면 집행부의 뜻에 회원들이 잘 따라줘야 한다. 말이 집행부지 여러 회원들의 편의를 대신 해 주는 비서 같은 일을 하는 것이 골프모임의 총무다. 만약에 우리가 해외에 골프를 치러 간다면 골프장 부킹과 호텔예약을 해주는 여행사 직원이 있다. 골프모임의 총무는 그 여행사 직원과 같은 업무를 회원을 대신해서 해 주는 것이다.

 

그런데 주위에 골프 치는 사람들이 그렇게도 많은데 왜 서너 팀 모으는 것이 그리도 어려운지 모르겠다. 총무가 무슨 죄로 사정사정해서 억지로 멤버를 구성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다.

 

이 글을 적는 나는 총무 입장에서 글을 적고 있지만, 회원입장에서 항상 총무에게 협조를 잘 하고 있지는 않다. 업무적인 일로 불가피하게 빵꾸를 낸 적도 있었고, 바쁘게 살다 보면 마음의 여유가 생기지 않아서 정기모임의 참가여부를 망설이게 되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개인사정이라는 것이 있기 마련인데, 이러한 개인사정이 골프모임의 총무를 힘들게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회원 개개인의 개인사정을 총무가 들어줄 수는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회원들을 위해 애쓰는 총무의 노고를 생각해서라도 웬만하면 총무의 의견에 적극적으로 동참한다면 그 모임은 더욱 활성화되지 않을까 한다. 적극적으로 동참은 못한다 하더라도 최소한 딴지만 걸지 않으면 총무는 일하기가 한결 쉬워질 것이다.

 

물론 지금까지 내가 열거한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전혀 없이 잘 운영되고 있는 골프모임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못한 골프모임이 있다면 이 글을 통해서 골프모임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총무를 맡고 있는 골퍼들이 조금이라도 수월하게 총무역할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스크린동호회 2곳, 일반 라운딩 동호회 1곳 총무로 있습니다...내용이 절절하네요...^^
고생이 많으시겠네요. 그래도 paradoxes님의 수고로 인해 모임이 잘 유지된다고 생각하세요. 약간(?)의 사명감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것이 총무아닐까 합니다.
회원님 안녕하세요^^
골프를 좋아하시는 회원님을 초대합니다.
카페이름: 골프사랑 친구사랑
http://cafe.daum.net/jcs7979 ☜ 바로가기 클릭
주소를 클릭 하시면 저의 카페방문할 수 있습니다.
시간나시면 한번 들리셔서 좋은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구구절절 옳은 말씀입니다 .
정말 총무마음 너무나 잘 표현하셨습니다
저도 이제 총무역활을 수행해야는데 벌써 마음이 무겁습니다 총무 하면서 많이 참고 하겠습니다 .
대한민국 골프총무님들 홧팅 하세요 ^^~
골프를 좋아하는 마음만으로는 총무하기가 힙듭니다. 사람도 좋아해야 하고 무엇보다 희생한다는 마음으로 하는 것이 마음의 상처를 남기지 않는 방법일 것입니다. 파이팅입니다.
안녕하세요?..
우연히 들러 잘 보고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