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빈스윙 칼럼

빈스윙 2012. 8. 30. 07:30

골프가 일관성을 추구하는 운동이기는 하지만, 모든 골퍼의 스윙이 다르고, 샷을 할 때마다 스윙이 달라지는 초보골퍼의 경우에서는 일관성을 찾아보기 힘들다. 초보골퍼에게는 일관성을 갖춘 스윙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변화무쌍한 스윙이라는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다.

 

언젠가 라운드를 하면서 샷을 하고 있는 골퍼에게서 충분히 멀리 그리고 도저히 공이 올 수 없는 방향에 서 있었는데, 공이 어디로 갈지 모르니까 조심하라는 말을 하면서 샷을 하는 동반자가 있었다. 자신도 자신의 공이 어디로 튈지 모르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세상에 골프(스윙)만큼 자기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모르는 것이 있을까? 고수들은 모르겠고 초보골퍼들에 국한해서 얘기한다면 초보골퍼들은 자신의 스윙을 모르고 있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스윙을 자주 보는 것도 아니고, 자주 본다고 해도 스윙을 할 때마다 스윙이 달라지니 어느 것이 자신의 스윙인지 혹은 어느 스윙을 추구해야 할지 헛갈리기 마련이다. 백돌이를 갓 벗어난 나 역시 매일 하는 연습에서 같은 느낌을 찾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내가 스윙을 하면서 느끼는 느낌은 주로 백스윙 탑에서의 느낌이 많은데, 백스윙 탑에서 이거다하는 느낌이 들면 만족할만한 샷이 나온다. 이 부분만 놓고 본다면 스윙의 질을 좌우하는 것이 백스윙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어드레스에서도 좋은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있다. 클럽이 가볍게 느껴진다거나 공과의 거리에서 느껴지는 좋은 느낌도 있다. 이런 느낌이 들면 대부분 만족할만한 샷이 나오는데 그런 느낌을 항상 유지하기 힘들다.

 

작년에 최경주 선수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나서 자신은 필 플레이어(FEEL PLAYER)라고 말하면서 스윙의 느낌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저장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스윙의 느낌을 어떻게 저장하라는 건지 그 저장방법을 알기 힘들다.

 

요즘 생각으로는 좋은 느낌의 스윙이 나오지 않는 것은 스윙의 어느 한 부분에 변화가 생겼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그런데 그 변화된 부분을 알아채지 못하면 그것이 굳어져서 나중에는 좋은 느낌으로 발전하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아마도 그래서 수시로 스윙을 점검 받아야 하는 것 아닐까?

 

그래도 예전에는 좋았던 스윙의 느낌이 기억에서 사라져버리도록 되돌아 오지 않은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은 자주 찾아오는 편이다. 좋은 느낌과 마치 밀당을 하는 것 같은데, 그 좋은 느낌이라는 것이 한 가지 종류가 아니다. 예전에 좋았던 느낌과 지금 좋은 느낌이 서로 다르다

 

그리고 예전에 좋았던 느낌 중에는 오랜 시간 동안 다시 느끼지 못한 느낌도 많다. 최경주 선수가 말한 스윙의 느낌을 저장하라는 말은 아직도 이해하기 힘들다. 도대체 어느 느낌이 제대로 된 느낌인지 판단을 하기 어렵다

 

매일매일 달라지는 느낌이 골프를 하는 동안 계속 그렇게 변화하면서 흘러가는 것인지, 언젠가는 한 가지 혹은 몇 가지 느낌으로 정착되는지 그것이 궁금하다. 오늘도 나는 좋은 느낌을 만나러 연습장으로 향하지만, 좋은 느낌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지는 의문이다.

그 느낌 때문에 골프가 질리지 않을지도....
저도 요즘은 연습할때마다 새롭습니다..그냥 그런날이 있고..어떤날은 묘한 기분좋은 느낌이 오는 날이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또렷하지않은 ..정착되지 않은 느낌들이라 혼자서만 느끼고 마는 수준이랄까요 ㅎ
언젠가 또렷하고 진짜 좋은 느낌에 확신이 오는날은 글 올려드릴게요 ^^
잘보고 갑니당!!
말씀하신대로 그 느낌 때문에 골프가 질리지 않을지도 모르겠군요.
감사합니다.
정신없던 일주일이 지나갔네요 주말에 재충전 잘 하세요~~
감사합니다.
예전 TV를 보면, 선수들 연습스윙하는걸 보고 재네들은 허구헌날 치면서 왜 또 연습스윙하는거야라고 생각한적이 있습니다.. 물론 지금이야 프리샷 루틴으로 생각하지만..프로 선수중에도 스윙모습을 조금씩 바꾸면서 성적이 좋아진 경우도 있고, 슬럼프에 빠지는 선수도 있나봅니다.... 프로되어서도 폼교정하는 선수들 보면 대단해 보입니다.
타이거 우즈가 스윙을 바꾼 것을 보면 정상에 섰을 때 바꿨습니다. 정말 대단하죠?
"나"라는 같은 사람이 같은 장갑을 끼고 같은 클럽으로 같은 연습장 또는 골프장에서 열번 스윙을 해도 항상 느낌이 다르다. 공의 방향도 다르다. 그중에서 정말 좋은 느낌과 공의 방향이 나올때 그 느낌!! 그래서 골프는 재미있나 보다... 그 느낌을 지속하기 위해 오늘도 연습장으로 향하여 땀을 흘릴 것이다... 초보탈출을 위하여
느낌의 편차를 줄여 나가다 보면 실력도 향상되면서 초보딱지를 뗄 수 있겠죠.
오만가지 감이 왔다간다고 했지요 ㅎㅎ 저도 그랬습니다. 이제는 됬구나 싶었는데
나중에 또 이게아닌가.? 결국 몇가지의 저만의 감을 계속 주기적으로 돌아가는걸 느꼈습니다. 결국은 아무것도 아닌것을....
빈스윙님의 글을 읽어보면 저나름데로 생각해보니 초보골프한테는 아주 유익한것 같습니다.
즉 저도 처음에는 숲을보지못하고 나무만보고 연습했습니다. 백스윙자세. 임팩자세 등
결국 전체적인 연결없이는 안되는것을 3년을 지나 알았습니다.
조금 자세가 나쁘더라도 부드러운 연결이 더 중요하단걸요.....
지금은 골프가 점점 재밌어지고 처음에 가르친 프로의말을 되씹어서 연습중입니다.
골프스윙에서 구분동작도 중요하지만 저는 하나의 스윙을 강조하는 편입니다. 그것이 말씀하신 부드러운 연결동작이 되겠죠. 즐골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