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싱가폴 이야기

빈스윙 2012. 9. 11. 11:08

안녕하세요. 빈스윙입니다. 불과 며칠 전에 블로그를 통해서 당분간 글을 올리지 못하게 되었다는 메시지를 남겼었는데, 너무 빨리 다시 글을 올리게 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하지만,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다시 글을 올리겠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 동안 글을 올리지 못했던 이유와 앞으로 새로운 주제로 블로거 여러분을 찾아 뵐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서 올리는 예고편 정도로 생각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않은지 열흘도 안 되었을 텐데 마치 몇 달 정도 글을 올리지 않은 것 같은 느낌입니다. 사실 지난 일 주일 동안 몇 달 만에 일어날 수 있는 혹은 일어나야 하는 일들이 있었다.

 

친구를 통해 싱가폴에서 일할 생각이 있느냐는 연락을 받은 게 바로 지난 주 월요일 늦은 저녁 시간이었는데, 정확하게 일주일 만인 어제 싱가폴 업체사장과 인터뷰하고 싱가폴에서 일하게 되었으니 아무리 생각해봐도 도저히 일주일 만에 일어날수 있는 일이라고는 생각이 되지 않습니다.

 

너무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라 그 동안 저의 블로그를 찾아주신 블로거들과 저의 글을 애독해주신 독자님들께 제대로 인사도 못하고 지난 금요일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간략하게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글을 올리지 못하겠다는 메시지만 남겼습니다.

 

지금 상황도 당분간은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것은 힘들 것 같습니다. 다만 이제는 한국이 아닌 싱가폴에서 일을 하는 것이 확정되었으니 언제까지가 될지는 몰라도 싱가폴 생활에 대한 글도 올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과 욕심이 들어 노트북을 열었습니다.

 

오늘이 싱가폴에 도착한지 5일째 되는 날인데 마치 한 달 정도는 보낸 것처럼 바쁘게 지냈습니다. 말레이지아에서 골프도 치고, 우연하게 대학 선후배도 만나게 되고, 싱가폴에서 살게 될 아파트에서 친구를 만나기도 하였고, 가슴 졸이며 응했던 인터뷰도 통과했고, 그 동안 냄새 때문에 꺼려했던 두리안도 먹어보고, 오늘은 고용비자(EP) 서류도 제출했습니다.

 

한 동안은 일 때문에 글을 쓰는 것이 어렵겠지만, 시간 나는 대로 싱가폴에서의 생활을 포스팅하겠습니다.

 

오늘은 간략하게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사진을 몇 장 올리는 것으로 싱가폴 생활의 첫 번째 포스팅을 할까 합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은 싱가폴 중심에서 서북쪽에 위치한 지역으로 사무실까지는 지하철(MRT)로 세 정거장입니다. 어제 인터뷰하기 전에 출근시간에 MRT를 타 보았는데 정말로 발 디딜 틈도 없을 정도로 사람이 많더군요.

 

아래 사진은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전경입니다.

 

 

아파트 내에 있는 수영장입니다. 수영을 잘 못해서 언제 이용하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아파트 내에 있는 바베큐장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부근에 사는 친구 아파트 바비큐장에서 파티를 할 예정입니다.

 

 

저는 이런 아파트에 방 한 칸 빌려서 살고 있습니다. 방 한 칸 임대료가 한국 돈으로 자그마치 월100만원에 가깝습니다. 정말 뼈빠지게 일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ㅎㅎㅎ 한국도 이제는 선선한 바람이 불겠군요. 환절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오늘은 이만 물러갑니다.

빈스윙님의 글이 안 올라오는 것에는 다 이유가 있었군요^^ 그래도 이렇게 싱가폴 생활기도 올려주시고, 반갑네요^^! 생활 잘 하시구요, 빈스윙님의 다음 업로드를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싱가폴 생활에 적응하고 회사 일에도 적응하려면 자주 포스팅을 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즐겨 읽고 있었는데... 반갑습니다. 싱가폴에 오셨다니.
아마 싱가폴(말레이지아)에서 더많이 골프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더많은 포스팅 기대합니다. 기대되네요
감사합니다. 지난 주에 말레이지아에서 라운드를 했는데, 잔디가 한국과는 많이 달라서 조금이라도 뒤땅을 치면 상당한 거리 손실이 있더군요. 여기 잔디에도 적응해야 할 것 같습니다.
- 혼자 가셨나 봅니다... 즐거운 생활 즐거운 인생되시길 바랍니다....
너무 갑작스럽게 진행된 일이라 일단은 저만 먼저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저도 정확히 10년전 갑작스런 추천으로 해외에서 인터뷰를 하고 객지생황을 시작했던 적이 있습니다.. 저는 홍콩행 비행기를 탔었죠.. 이전부터 해외생황을 오랫동안 해왔지만 갑자기 그 때 생각을 하니 마음이 짠~~ 해집니다.. 빈스윙님의 객지생황이 외롭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즐겁게 골프도 자주 치시고.. 혹시 앞으로 수영에 대한 블로그를 시작하시는 것은 아닌지... 객지에서 건강을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수영을 잘 못해서 수영보다는 골프와 관련된 글을 쓰게 될 것 같습니다.
오늘 우연히 블러그에 왔다가 재미있어서 읽다가
어떤분인지 궁금하기도하고, 골프레슨을 한번 해드리고 싶었는데
(저는 서울 도봉동에서 레슨을 하고있는 세미프로입니다)
아주 멀리 계시군요
글은 재미있게 잘보고 갑니다
배우시는분들의 마음을 십분이해할수있는 기회였네요^^
감사합니다. 제 글을 읽으시는 많은 프로님들께서도 재우니님과 같은 말씀을 하시더군요.
가끔 들려 보기만한 사람입니다. 해외 생활을 하시는 것 축하드리고요^^ 저도 한국을 떠나 타지에서 8년째입니다. 건강하시고, 재미있는 포스팅 부탁드립니다. 더위 조심하시고요.
해외생활이 나름대로 재미있기는 한데 너무 바쁘네요. 그래서 답글이 많이 늦어졌습니다. 죄송합니다.
안녕하세요. 은행원의 꿈입니다.
빈스윙님 안보이시더니 네이버는 활동을 안하시고 여기 계셨군요. 또 언제 싱가폴에 가셨나요? 그런 좋은 곳에서 사지면 저 좀 불러주세요~~~
네이버뿐만 아니라 다음 블로그에도 자주 접속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워낙 정신없이 살다보니...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