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싱가폴 이야기

빈스윙 2012. 9. 22. 23:07

오늘은 한 주를 마감하면서 퇴근 길에 시내에 들러 한국음식을 먹었습니다. 10년 넘게 아침은 안 먹었으니 여기서도 아침을 그냥 커피 한 잔으로 때우고, 점심은 회사 구내식당이나 조선소 혹은 배에서 때우고, 저녁은 호커센타라고 불리는 식당에서 해결합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호커센타에 대한 글을 올리겠습니다.)

 

 

싱가폴에는 식당 정문 앞에 메뉴판을 설치하여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한 식당들이 많은데, 무심코 메뉴와 가격을 보다가 이해하기 어려운 메뉴와 가격을 발견했습니다.

 

 

 

제가 무엇을 얘기하려고 하는지 발견하셨나요?

김치찌개와 된장찌개가 12불인데, 떡볶이가 거의 2배에 가까운 20불이라고 되어 있네요. 이해가 되세요? 저는 도대체 무슨 떡볶이 이길래 이렇게 비쌀까? 혹은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떡볶이가 20불이라는 것은 너무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20불이면 원화로 2만원에 가까운 금액인데...

 

 

그런데 조금 더 놀라운 것이 또 하나 있더군요. 다음 사진을 보시면...

 

 

 

찾으셨나요? 라면과 불고기 가격이 같다는 사실...

이게 도대체 말이 됩니까? ㅎㅎㅎ 정말 웃음 밖에 나오지 않더군요. 한국 라면이 아무리 인기가 좋다고는 하지만 한 그릇에 원화로 만원이 넘는 라면 맛은 어떨까요? 그냥 평범한 한국라면이었습니다.

 

불고기와 가격이 같은 라면 그리고 불고기보다 비싼 떡볶이. 정말 재미있지 않나요? ㅎㅎㅎ 게다가 메뉴판 제일 위에 있는 제목은 저렴한 저녁식사 메뉴입니다. 싱가폴에서 이 정도 가격이면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니지만, 한국과 비교하면 절대 저렴한 가격도 아니죠.

 

외국에서 생활하다 보면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저 있는 그대로 그런가 보다 하고 받아들여야죠. 생각하면 할 수록 이해하기 힘든 부분들이 많이 있으니까요. ㅎㅎㅎ

떢볶이 떡이나 라면은 수입품이다가 보니 비싼가 봅니다.
여기도 방아간이 있어서 떡을 만들고, 라면도 마트에 가면 한국보다 조금 비싼 수준인데, 메뉴판의 가격은 좀 이해하기 힘들더라구요. ㅎㅎㅎ 좋은 주말 보내세요.
싱가폴이 또 가게세가 장난이 아니쟎아요......하지만!!! 그래도 그렇지요 잉~~???
한국음식이 타 국가 음식에 비해서 유난히 더 비싸요. 물론 손이 많이 가는 부분도
있다지만...한국사라에게(모든이가 그런것은 아니겠지만..) 이런 심보가 있어요.
무슨 장사를 하면,(특히 음식 장사 한느 사람들) 그걸로 단기간에 빌딩세울 생각을
하고 합니다. 그니까 값이 많이 비쌀수밖에요.
싱가폴에 출장 왔을 때는 며칠 있다 가니까 그냥 조금 비싸구나 정도로 생각했는데 여기서 살면서 느끼는 한국 음식 가격은 또 다른 모습으로 다가 오네요. 그나마 현지 음식도 먹을만 하니까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