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싱가폴 이야기

빈스윙 2012. 9. 23. 23:34

싱가폴에 온지 2주가 지났을 뿐인데, 마치 몇 달이 된 것처럼 바쁘게 지냈습니다. 새로운 회사에 출근한지 1주일도 안 되어 밤샘 작업을 하고, 주말도 없이 거의 매일 12시가 다 되어 집에 돌아 오니, 여기서는 하루가 아주 길게 느껴집니다.

 

그렇지 않아도 더운 날씨에다가 배의 갑판은 태양에 의해 달구어져 마치 야외 사우나를 하는 것 같고, 기관실은 기관실대로 각종 기계들이 돌아가다보니 한증막을 방불케 합니다. 그래도 지난 주에는 싱가폴에서 일하는 대학동기(5명)들과 그 가족들이 모여서 바베큐 파티를 했습니다. 한 주의 피로가 싹 가시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같은 콘도에 사는 한국 이웃들이 나와서 같이 고기도 굽고 음식도 나르고... 마치 자신의 일인양 도와 주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바베큐장은 수영장과 같이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바베큐장도 수영장 근처에 있고, 친구 집도 마찬가지로 수영장 바로 옆이 바베큐장입니다. 특히 친구 집 바베큐장은 숯불을 피울 필요가 없이 가스로 고기를 익힐 수 있어 편리했습니다.

 

 

비가 올 경우를 대비해서 이렇게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실내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날씨가 더운 편이므로 실내에서는 시원하게 에어컨을 켜고 음식을 먹을 수도 있어서 좋았습니다.

 

서로 살아가는 얘기도 하고 싱가폴에 온 지 얼마 안 되는 저를 위해 이것 저것 조언도 많이 해 주었습니다. 각 가정에서 조금씩 음식을 준비했고, 초대한 친구 집에서 메인 메뉴와 각종 음식을 준비했습니다. 모두 바쁘게 생활하는 가운데서도 이런 시간을 갖을 수 있다는데서 삶의 여유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재미도 싱가폴에서의 생활을 더욱 활기차게 해 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멀리 타국 땅에서 서로 의지하고 도와가며 사는 맛이라고나 할까요? 어째든 저에게는 의미있는 시간들이었습니다. 한 달에 한 번씩 친구들끼리 돌아가며 바베큐 파티를 한다고 하는데 저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걱정입니다. ㅎㅎㅎ

오랜만에 들어오니 많은 일이 있어셨군요. 타국에서 항상 건강하십시요.
저희 아파트에도 수영장은 없지만 바베큐장이 있어 좋은데 같은 느낌을 느낍니다.
감사합니다.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헤매고 있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잘 적응하시고 더욱 발전하시길.. 내 나라사람을 멀리 보내는 동포적마음입니다.
감사합니다. 덕분에 조금씩 적응해 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