뽈록이네~~

뽈록니네로 놀러오세요~~

김제동의 눈물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09. 5. 29.

노무현
전 대통령을 보내는 시청 앞 노제를 다녀왔습니다.
눈물 속에서 그를 보내는 많은 사람들 속에 제 마음에 가장 남는 이는 방송인
김제동씨입니다. 
 방송인 김제동씨는 시청 앞 노제 직전 추모공연의 사회를 맡았습니다. 그는 주최쪽에서 준 방송원고를 받고도 “도저히 이
원고대로는 못하겠습니다. 그냥 제 가슴에서 느끼는 대로,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말을 시작했다. 그는 모두의 머리를 절로 숙여지게 하는
말들을 이어냈습니다.
 지금 마감이 너무도 급한 시간이지만, 김제동씨의 글을 고이고이 남겨야 겠다는 생각에 글을
씁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노란풍선의 물결을 보며) 이 땅에 언어가 생기고, 이 땅에 말이 생기고, 이 땅에 글이
생긴 이후, 그 어떤 글과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숭고한 아름다운 순간을 저는, 저희들은 지금 보고 있습니다.
 그 분의 마음, 뜻
그리고 열정이 단지 그 분만의 것이 아니었음을 여러분들이 직접 보여주기 바랍니다. 사회자로서 그립고 사랑한다는 말 이외의 단어를 사전에서 찾지
못하는 것이 죄송합니다.
 (가수 양희은씨의 ‘상록수’가 끝난 뒤) 누구도 돌보지 않아도 이 땅에 상록수는 자라납니다. 먼훗날 우리의
자손들이 ‘그 분은 왜 돌아가셨냐’고 물으면, 우리 가슴에 아직 상록수로 살아 있다고 답합시다.
 (YB의 ‘너를 보내고’가 끝난 뒤)
이제 저희들은 먼산 언저리마다 그 분을 놓아드렸습니다. 흐린 날로, 맑은 날도, 비오는 날도, 눈오는 날도 그 분이 계시는 곳을 향해 창문조차
닫지 못하는 시간이 계속될 것 같습니다. 다만, 저는 그 시간이 짧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오래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역사의 문턱을 넘고자
했던 그 분의 마음, 그 마음이 우리들 속에서 지켜지기를 바랍니다.
 김제동씨는 가수 안치환씨와 민중노래패 ‘우리나라’의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에 대해 이렇게 답했습니다.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고 하셨습니다. 저희들이 당신에게 진 신세가
너무도 큽니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고 하셨습니다. 저희가 그 분에게 받은 사랑이 너무나 큽니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고 하셨습니다. 저희가 그 분으로 인해 받은 행복을 헤아릴 수가 없습니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밖에 없다고
하셨습니다. 그 짐 우리가 오늘부터 나눠지겠다고 다짐합니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고 하셨습니다. 죄송하지만 오늘은 저희가 슬퍼해야겠습니다. 그래서
우리 가슴 속, 심장 속에 한조각 퍼즐처럼 영원히 간직하겠습니다. 미안해 하지 마라고 하셨습니다. 저희들이야 말로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하셨습니다. 운명이라고 하셨습니다. 운명이라고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님의 뜻을 저희들이 운명처럼 받아들고 가겠습니다.
화장해라고 하셨습니다. 님을 뜨거운 불구덩이에서 태우는 것이 아니라, 저희들의 마음 속의 뜨거운 열정으로 우리 가슴 속의 열정으로 남기겠습니다.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기라고 하셨습니다. 저희들 가슴 속에도 조그만 비석 하나씩 세우겠습니다.”


김제동씨의 용기와 진심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