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맛 3

배선옥 2016. 8. 6. 13:27
중국식룰렛  | 리뷰 (감상문) 2016.08.06 13:23:05

트위터  주소복사


펼쳐보기
[ 도서 ]
창비(창작과비평사) | 2016/06/27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보기(19) | 관련 테마보기(0)

* 적립 : 이 글을 통해 도서를 구매하시면 글을 작성한 분에게 도서 구매액의 3%를 I-포인트로 적립해드립니다.


등록된 글자수 : 899 글자

우리들이 숨기고 있는 그 숨김을 들춰보다

은희경 [중국식 룰렛]

 

나는 당신을 원한 것도 욕망한 것도 아니었다. 당신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내 안에 불이 켜지는 것 같았다.

아름다운 발광 액체가 되어서 당신에게로 흘러가 스며들어 당신이 되는 느낌이었다.

(page71. 장미의 왕자 중)

 

사랑을 이렇게 절절하게 표현할 수 있는 작가 그래서 나는 은희경의 글을 좋아한다.

말랑말랑하고 부드럽지 않은데 우아하고 섬세한 글의 결이 맘에 들어서 그녀의 작품들은 열심히 읽는 편이다.

그녀의 소설집 [중국식 룰렛]도 역시 기대에서 어긋나지 않았다.

 

밖은 연일 무더위의 연속이다.

길을 나다닐 때도 그늘로 그늘로만 숨어서 움직여보지만 8월 햇볕의 앙칼짐을 피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세상은 말리는 생선처럼 더러는 꾸둑꾸둑 말라가고 있고 더러는 너무 많은 습기를 버리지 못해 몸부림치다가

부패되어 갔다.

한쪽에선 날렵한 비키니와 파란 바다를 배경으로 화기애애했지만 또 한쪽에선 오히려 조도가 높은 이 여름 한낮이

너무 우울해서 도무지 스스로가 지탱이 안 되는 사람도 있었으니

그가 바로 나다.

 

은희경의 소설집 [중국식 룰렛]도 밝고 환하고 보송보송하지 않다.

그냥 지금의 내 기분 같은 그런 사람들을 버스정거장이나 골목 어귀에서 마주치는 느낌이다.

유쾌하지 않은데 눅눅하지는 않은, 차가운 아이스 모카라떼를 한 잔 마시든지

차갑게 식힌 진 토닉을 한 잔 마시고 싶게 만드는 그런 소설이다.

 

사실 나는 갖고 싶은 게 별로 없다. 어차피 갖지 못할 거라는 생각이 먼저 들어버린다.

사람들은 모두 뭔가를 갖고 있기 때문에 거기 걸맞은 무엇을 더 갖추려고 하고 욕망을

바로 거기에서 생겨나는 게 아닐까. 나는 가진 게 없기 때문에 원하는 것도 없는지 모른다.

필요한 것은 많지만 원한다는 건 그것과는 다른 뜻이다.(page71 장미의 왕자 중)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의 차이.

  세상의 모든 욕망과 욕심 그리고 간단히 소유(所有)나 미소유(未所有)로 분리될 수도 있었을 그것들을

선택하고 가지거나 활용하는 것 또는 외면하거나 무시하거나 망설이거나 후회하거나 하는 복잡 미묘한

여러 감정들을 갈래대로 나누고 엮어서 보여준다. 일반적이지 않을 듯한 상황 그런데 일반적인 인물들과의

어울림이 보여주는 몽환적인 듯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를 이 소설집을 읽으며 만끽한다.

 

여름 한 가운데서 읽어야 제 맛일 것 같은

여름 맛이 나는

은희경의 [중국식 룰렛]의 맛이다.


몇년 전 여수 예울마루에서 은희경씨를 모시고 이야기 들을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름이 너무 예뻐
한번 들으면 잘 안 잊힐 이름인데다,
소녀처럼 고운 모습의 그녀가
가만가만 이야기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지요

끝나고선 '태연한 인생'과 '새의 선물' 소설집도 두 권 주길래 들고와서 열심히 읽었었지요
새 소설집 기억해두겠습니다

그녀의 사랑에 관한 멋진 표현까지도요
반가운 블친님~
풍요롭고 넉넉한 가을 날의 월요일
신선한 가을 바람에 형형색색의 코스모스 꽃들이
반갑게 맞아주네요. 한주의 시작일 상큼 발랄하게 출발하시고
즐겁고 행복 가득한 좋은 날 되시기 바라며, 멋진 한주 엮어가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