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 blog

후회없는 삶이 되기를 소망 하면서...

가을에게 묻다

댓글 255

카테고리 없음

2020. 11. 12.

가을에게 묻다

차가운 열기 속에서도

어이 그리 어여쁜 단풍을 만들어내는지

 

진흙탕 같은 세상 위에

어이 그리 푸르디푸른

하늘을 만들어내는지

 

미동하지 않는 마음 위에

어이 그리 상큼한 바람을 불게 하는지

 

고독한 대지 위에

어이 그리 낙엽들을 유유히 걷게 하는지

 

외로운 마음 위에

어이 그리 사랑의 그리움이 어리게 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