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색, 그대로 물들다

우리나라 대표 한복 베틀한복, 결혼한복 전통적 아름다운 감각의 자연의 색의 조화

(함보내기)베틀한복의 맞춤한복 후 무료 함포장 서비스 행복한 결혼준비 함꼐해요~

댓글 0

베틀 & 세상/한복의 모든 정보

2011. 8. 31.

 

 

 

 

 

 

함의 유래


함보내기는 전통혼례의 공식절차인 납폐의식을 말합니다.

결혼 날짜가 잡히면 결혼이 성사되어 기쁘다,

감사하다는 의미를 담아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혼서지와 채단을 담아 보냅니다.

과거에는 수가 놓여진 화려한 함이나 한지함을 사용했지만

요즘은 결혼절차가 간소해지다보니 여행용가방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함을 보내는 시기

 
함보내기는 결혼식 일주일 전에 보내는 것이 일반적이고,

각 가정마다의 사정을 고려해 어른들과 상의 후

날짜와 시간을 맞춰 보냅니다.

 

 

 

 

함에 들어가는 품목

 

혼서지

 

혼서지는 신랑의 아버지가 직접 '귀한 따님을 며느리로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을 담아 작성하는데,

이는 신부가 죽어서 무덤에 넣어갈 정도로 귀중한

물품입니다. 전통혼례를 올리던 시절에는 시아버지가 될

분이 직접 적어서 보냈지만 요즘은 대필해서 보내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사주지

 

신랑집에서 결혼을 승락한다는 의미로 신랑의 생년월일을

적어 보내는 것을 말합니다. 신부측에서 사주지를

받아보면 이 생년월일을 이용해서 결혼택일을 합니다.

요즘은 혼서지와 함께 같이 넣어 보내는 것이 통례가

되었습니다.

 

오방주머니

 

각각의 의미를 가진 곡물들을 넣은 오방색의 작은

주머니를 말합니다. 오곡은 지역에 따라서 약간씩 다르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자손 번창을 의미하는 고추씨와

추위를 이길 수 있는 목화를 생산할 수 있는 목화씨, 가정의 화목을 기원하는 조나 수수, 부귀를 의미하는 콩,

악귀를 쫓는 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오방주머니에 든 곡식들은

신랑신부가 첫날밤을 지내고 난 뒤 시부모께 밥을 해드고,

고추씨와 목화씨는 경작을 하여 추수를 했습니다.

 

거울 / 원앙

앞날을 환히 비추라는 의미에서 넣는 함품목입니다. / 부부금실을 좋게 한다는 의미에서 넣습니다.


 

 

 함포장하기

 

 

함을 싸는 보자기

앞뒤가 청홍으로 된 보자기를 사용해서 함을 포장합니다. 청홍은 음양의 조화를 의미하고,

여자와 남자를 의미해 서로 조화롭게 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청실홍실

청단은 홍색한지에, 홍단은 청색한지에 싼 다음 청홍실 동심결로 묶어줍니다.

매듭없이 묶기 때문에 살짝 건드리면 쉽게 풀어지고, 이는 꼬이는 부분없이 수월하고 편안한

결혼생활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혼수함 포장

혼수함 바닥에 고운 종이를 깔고 혼서를 넣습니다. 신부한복을 함크기에 맞게 접어서 홍단, 청단의 순서로 넣고

그 위에 좋이를 덮어 혼수감이 흔들리지 않도록 싸리나무가지로 살짝 눌러줍니다. 함을 청홍색 겹보자기에 묶음 없이 싸주고

'근봉'이라 적힌 종이로 감아줍니다. 함진아비가 함을 들고 갈 수 있도록 무명필로 어깨를 만들어줍니다.


 

 

함 보내기, 함 받기

  

신랑집에서는 봉치떡을 찐 다음 시루째 소반 위에 놓고 그 위에 혼수함을 올려 놓았다가 가지고 가게 합니다.

함을 지고가는 함진아비는 대개 아들을 낳고 금슬이 좋은 사람으로 선정합니다. 함진아비는 함을 도중에

내려 놓지 않고 신부집으로 가야합니다.

 

신부집에서 함을 받으면 봉치떡 시루 위에 함을 올려 놓았다가 신부의 아버지가 함을 반쯤 열고,

혼서지를 꺼내 본 뒤 방으로 들여보냅니다. 봉치떡은 신랑신부집 양쪽에서 모두 준비합니다.

찹쌀 두 켜에 팥고물을 넣고 가운대 대추와 밤을 박아 만듭니다.

대추와 밤은 따로 떠 놓았다가 혼인 전날 신부가 먹도록 합니다.

 

함에는 신부한복이 들어간다는 것도 잊으면 안되죠!

예쁜한복을 고이 접어서 결혼생활 행복하라고 포근히 함상자에 넣습니다~

더불어 함상자에 예물이나 신부를 위한 예복, 혼수품들을 넣어서 보내는 것이 일반적이니

함포장 서비스를 받으러 올 땐 신부를 위해 준비했던 것들을 가져오세요^^

다만 깨질 위험이 있는 물건은 절대! 함속에 넣지 않는다는 점, 기억해 두시구요^^

 

또, 결혼한복을 맞춘 한복집에서 함포장 서비스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함포장서비스를 여느 한복집 모두에서 해주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복집을 선택할 때 함포장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는지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답니다^^

 

함보내기! 비록 간소화되긴 했지만 양가의 마음을 확인하는 절차인 만큼 소홀히 해서는 안되겠죠?

전통혼례에서부터 오랫동안 유지되어온 관례인만큼 너무 간단간단하게 하려는 생각보다는

차근차근 의미를 다져가며 정성으로 준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연의 색, 그대로 물들다 "베틀한복"

www.bett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