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ㆍMB악법 告發

    전병헌 2009. 10. 1. 17:11

    황당한 EBS 사장 임명 절차 즉각 중단하라!!

    - 1차엔 심사위원, 2차엔 유력 후보자?

     

    한국방송교육공사(EBS) 사장 공모를 둘러싼 잡음이 갈수록 요지경이다. EBS는 “학교교육을 보완하고 국민의 평생교육과 민주적 교육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법 제1조). 최시중 위원장 역시 지난 8월, EBS 사장 선임에 있어 ‘정치적 고려 없이 식견, 추진력, 그리고 교육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는 CEO를 뽑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러한 장담은 불과 한 달 만에 구두선에 불과했음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달 10일 1차 공모에 나선 후보자들은 EBS의 설립목적조차 제대로 알지 못한 채, EBS를 사교육 대항군 정도로 여기는 인식을 보여주었고, 결국 유례없는 재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그런데 1차 공모 당시 ‘선정과정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개했던 면접과정은 ‘프라이버시 보호’를 이유로 비공개 면접으로 바뀌었다. 2차 공모자의 프라이버시는 보호해야 하고, 1차 공모자의 프라이버시는 보호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뿐만 아니다. 1차 면접 당시 심사위원으로 있던 사람이 유력한 사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지경이다. 그 뒤에는 권력의 의중이 있다는 소문도 파다하다. EBS 사장 자리마저 공모의 탈을 쓴 낙하산을 내려 보낸다면 한국교육방송을 사랑하는 국민과 시민사회의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한 달 넘게 EBS의 수장이 행정공백으로 표류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 습관 때문이다. 재공모 과정뿐만 아니라 투기의혹으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낙마한 인사를 공영방송 EBS 이사에 선임하는 파렴치함도 더는 용서할 수 없다. 이명박 정권의 방송 약탈에 의해 EBS가 망신창이가 되어가고 있음을 분노로 지켜보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공영방송 EBS는 사설학원 방송이 아니다. 또한, 전문성도 없는 인사를 힘으로 앉힐 낙하산 자리는 더더욱 아니다. 이제라도 방통위는 권력의 입맛이 아니라 EBS의 설립목적에 맞는 인물을 사장으로 선임해야 할 것이다.


    2009년 10월 1일

    민주당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일동

    (전병헌·김부겸·변재일·서갑원·장세환·조영택·천정배·최문순)

    한국방송교육공사가 아니라 한국교육방송공사입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