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전병헌 2011. 1. 13. 20:12

     

    "민주당의 보편적 복지는 곧 일자리고 성장이다"

    한나라당의 선택적, 시혜적 복지정책은 일시적이고 소모적 경비에 불가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의 보편적 복지는 성장이고 일자리 입니다.

     

    교육과 복지에 대한 투자는 중산층과 서민 대다수의 가계 지출을 줄여서 가처분 소득을 늘려줍니다.

    보편적 복지는 사실상 실질소득을 증가시켜서 소비 촉진으로 내수를 진작시키고 투자와 생산으로 이어지는 경제 선순환구조의 출발이자 윤활유 입니다.

     

    그러기에 '보편적 복지는 곧 일자리이고 성장'입니다.

     

     

    "국민 살리는 정책이 '포퓰리즘'이라면 능히, 기꺼이 감내 할 것"
    민주당의 보편적 복지 정치를 포퓰리즘이라 매도하는 한나라당은 과연 책임 있는 집권당의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나라당은 자신들이 지난 총선, 대선에서 공약한 정책들을 단순히 포퓰리즘차원에서 제기했던 것인지, 대국민 사기 차원에서 제기한 것인지 분명하게 밝혀야 합니다.

     

     

    병원비가 없어서 치료를 포기하고, 병원비 때문에 가계가 파산하자는 것을 막자는 정책이 포퓰리즘이라면 우리는 그 포퓰리즘을 능히, 그리고 기꺼이 감내해야 합니다.

     

    저출산 재앙을 걱정하면서 저출산을 해결할 정책을 포퓰리즘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시행해서 국가적 재앙을 차단해야 합니다.

     

    대학등록금에 대다수의 서민과 중산층의 허리가 휘어지고 고통을 받고 있는데 획기적인 정책을 내놓고도 집권 후 ‘나 몰라라.’ 팽개친다면 제1야당이 당연히 책임을 짊어져야 합니다.

     


    야당의 정책은 비전과 국민 염원을 담아내야 합니다.

    과감하고 단호한 정책만이 야당정책으로 생명력이 있습니다.

     

    그래야, 정책과 야당이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

     

     

     

    과감하고 단호한 야당의 정책, 국민살리는 정책..

    그것을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한다면 기꺼이 또 능히 감내해 내겠다. ⓒ전병헌 블로그

     


     “야당은 결코 부자가 아니다

    야당은 결코 부자가 아닙니다.

    부자가 몸조심하는 듯한 태도로는 결코 국민의 희망과 비전을 담아낼 수 없습니다.


    국민의 꿈과 비전을 담아내는 민주당,

    정강정책에 부합하는 민주당,

    국민의 꿈을 담아내는 민주당으로 2012년 반드시 국민의 뜻을 책임지는 민주당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반드시 그렇게 될 것이라 믿습니다.

    "삼무일반"정책(무상급식,무상의료,무상보육,반값등록금)이 퍼주기라면 힘없고 돈없는 국민에게 더 퍼주기 해야 합니다.전병헌의 삼무일반 모처럼 야당 하는것 같습니다.
    당론 채택이라 함은 일치 단결하여 한목소리로 밀어 부치는 것을 말하는 것이지요..
    정치란 비전을 가지고 끊임없이 설득하고 추진해서 마침내 이루어 내는 작업의 기술이다. 해서 삼무일반 정책을 주장하고 실천적인 작업을 해가야 부자당도 따라오고 진보당도 맞장구 치고 해서 이루어 내리라 봅니다.
    북한에 퍼주기 하자는 것도 아니고 다리 몇개 놓고 도로 몇개 덜 건설하고 삼무일반 하자는데 무엇이 문제죠? 강바닥에 물고기 한테 퍼주자는 것도 아니고 국민에게 퍼주자는 것인데...4대강 모래 퍼서 국민에게 주자는 퍼주기도 아니구만......
    광주생각 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동감합니다. 주신 댓글과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우리 어렸을때 부자 친구집 놀러 가서 밥때 되면 좋은 반찬에 밥 얻어 묵고, 가난한 친구집 놀러 가서 때 되면 밥 얻어 묵고 했지요. 어른 들이나 부자급식 따지지 얘들은 안 따져요.도시락 뺏어 묵어도 젖가락들고 배채우고 했지요. 지 밥그릇이나 걱정 하지 왜 없는 애들 밥그릇까지 뺏을라고 하는지 당최 이해가 안됩니다. 부자들은 도시락 싸오던지 점심에 두그릇 멕이면 간단 하구만 세금 많이 낸께...
    "사유화된 의료업자"에게 “세금”으로 의료비를 주는 것과 "무상의료"인가요? 만약 “무상의료”가 맞다면 MB가 건설업자에게 4대강 파는 사업비를 "세금"으로 주는 것과 같은데, 이것도 "무상 4대강" 이렇게 표현해야 할까요? 제발 "무상타령" 그만 하시고 사실대로 국민에게 알리고 '선택'을 받으셔야 할 일이지요. 그리고 민주당은 영리보험사와의 짬짬이를 통해 영리보험사의 시장을 확대시켜줄 목적으로 '민영의료보험법 제정'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건 "한국판 식코보장법"을 만들어 주는 셈인데, 이를 민주당은 "무상의료"로 위장하고 있습니다. 국민은 눈치가 빠릅니다. 더 이상 속이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