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전병헌 2011. 8. 3. 19:12

    지난 6월 태풍 '메아리' 때 부터 전병헌 블로그를 통해 줄기차게 지적해온 '먹통' 재난문자에 대해서 드디어 언론도 관심을 갖고 지면에 기사화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일보는 8월 3일자(수) 1면 톱기사로 "IT강국이 재난 땐 IT빈국, '대피' 재난문자 3G폰에는 불통"이라며 재난문자 메세지 발송기술 부족으로 국민 10명 중 6명이 재난 상황에서도 정부가 보내는 긴급 문자 메시지를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간 전병헌 블로그가 지적해온 논조가 대다수 반영됐고,

    이번 우면산 산사태 예보 단문메시지(SMS)와 관련하여 서초구청과 산림청이 진실공방을 벌이는 내용을 후속기사로 함께 다뤘습니다.

      

     

    한국일보 1면과 4면에서 톱기사로 '먹통' 재난문자를 다뤘다.

    전병헌 블로그와 아고라를 통해 누누히 지적해온 문제다. ⓒ전병헌 블로그

     

     

    '먹통' 재난문자.

    전병헌 블로그와 아고라를 통해 '소방방재청'과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전병헌

     

     

    한국일보 기사에 전병헌 블로그가 거론된 것은 아니지만,

    블로그를 통해 지속적으로 재기해온 문제인 만큼 향후 재난문자 시스템 개선에는 큰 도움이 될 기사가 되기를 바랍니다.

     

    누누히 강조하지만, '재난문자'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발신이 법적으로 명시돼 있고, 이동통신사들이 이를 따를 의무 또한 명시돼 있기 때문에 향후 당연히 모든 이동통신 이용자들이 받아볼 수 있도록 개선돼야 할 것 입니다.

     

    또한 2G핸드폰 재난문자 방식도 개선돼야 합니다.

    가장 기본적인 형태면서도 가장 안정적인 방식인 SMS형태로 '재난문자'가 발송돼야 할 것입니다.

     

    CBS(재난문자방송서비스)의 경우 서비스에 대한 인식이 부족할 경우 내용을 확인하는 일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법제 정비, 상임위 질의를 통해 제도개선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무엇보다 '정부의 인식 전환'이 필요 합니다.

     

    급박한 순간에 '문자' 하나가 많은 국민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인식 아래,

    법적으로 의무화 한 것처럼 모든 이동통신 이용자들이 '재난문자'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과 구조를 정비해 나가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