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전병헌 2012. 1. 6. 17:29

     

    "DDOS는 한나라당 국회의원 비서들만의 소행이다?"

    검찰이 '1026서울시장 보궐선거 중앙선관위 DDOS공격사건'에 대해서 또 다시 눈가리고 아웅식 발표를 했습니다. 

     

    6일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에 따르면 디도스 공격 사건과 관련해 박희태 국회의장실 전 수행비서관 김모(31세, 구속)씨와 최구식 전 비서 공모(28, 구속기소)씨의 공동 범행이라는 내용의 수사결과 발표.

     

    경찰의 "공모씨 단독 범행"에 국민적 비난이 쏟아져서 그런지,

    검찰은 무려 박희태 국회의장실 수행비서관 김모씨가 공범이라는 발표를 하려는 것인가 봅니다.

     

    공씨와 김씨가 전날 만났던 청와대 행정관들은 모두 사라졌습니다.

    이들이 제대로 수사선상에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더불어 디도스업체와 이들과 오고간 억대의 돈 출처는 어디에 있는지?

    자금의 출처에 대해서 제대로 수사가 이뤄진 것인지 궁금합니다.

     

    디도스 사건은 딱 두가지만 제대로 수사하면 됩니다.

     

    연봉 3천도 안되는 9급비서와 연봉 4천이 채 안되는 6급 비서가 어디서 돈이 나서 억대의 돈을 주고 받고, 보내주고 했느냐하는 자금 출처.

     

    당일 선관위에 이뤄진 공격은 어떤 형태였고, 왜 두 시간동안 특정 서버만 다운됐는지 시스템 경과.

     

    이 두가지면 모든 것이 해결될 사건을 두고 73일간 경찰과 검찰이 삽질만 하고 있는 꼴 입니다.

     

     

    정작 중요한 두가지 의문은 아무런 보도나 제대로된 검증도 없이

    검찰은 "참고인-협의자 조사를 벌였는데 범죄를 입증할 만한 단서가 없었다"라고만 말하고 있습니다.

     

    비서들의 반란인가요?

    비서들을 임용하고, 채용한 국회의원들은 아무런 책임이 없습니까?

    사실상 국회 보좌진들의 삶이 국회의원에 의한 그림자 인생이라는 기본 구조만 알아도 "비서들의 범행"이라는 결론을 지을 수 있을까요?

     

    경찰과 검찰은 국민의 의문에 답해야 합니다.

     

     

     

    "수억원을 챙긴 이상득 의원 보좌관은 누구 책임인가?"

     

    디도스사건만이 아닙니다.

    정권초기부터 상왕이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인사와 정책운영에 큰 힘을 발휘했던 이상득 의원.

     

    그러나 결국 그의 보좌관인 박모씨의 금품수수 내역이 적나라하게 공개되고 있습니다.

     

    이국철 SLS그룹 구명청탁으로 현금 6억원과 명품 여성손목시계,

    제일저축은행 관련하여도 금융당국 검사 완화 청탁 1억 5천만원,

    관급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코오롱 하청업체로부터 1억 8천만원,

    토목회사로부터 받은 불법 정치자금 1억 1,700만원 등등등.

     

    더욱이 이상득 의원실 직원들이 동원된 돈 세탁 혐의까지 있습니다.

     

    이것도 박 모 보좌관 개인의 비리입니까?

    현재와 같은 정치판에서 보좌관에게 억대 금품 로비를 할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정말 엉터리다. 쫌 제대로해라.

    정말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대로라면 한나라당 비서들의 '대한민국 전복기'라고 불러도 무방하겠다. ⓒ전병헌 블로그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보좌진들의 국기문란?"

     

    이해할수 없습니다.

    이정도라면 대통령보다 쎈 한나라당 보좌진이 아닌가 합니다.

     

    헌법기관에 대한 DDOS공격으로 국헌문란을 일으켰고,

    대한민국의 권력형 청탁이란 청탁을 모두 받아서 불법 정치자금을 마련한 이 놀라운 한나라당 보좌진.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정도를 넘어서 정말 이 모든 검찰의 발표가 사실 그대로라면 한국에 국회의원들은 왜 존재하는가? 자문을 해야 할 정도 입니다.

     

    처음부터 다시 수사하십시오.

    처음부터 다시 수사해야 합니다.

     

    디도스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이 해답이자 정답이 아닙니다.

    이정도면 경찰-검찰 이외에 권력형 사건에 대한 수사를 전담하는 새로운 수사청이 필요합니다.

     

    디도스 사건에 대한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는 말이 안됩니다.

    이 정도 사건을 그냥 밍숭맹숭 넘어갈려고 하려는 이런 식의 수사는 결코 용인되서는 안됩니다.

     

    이번 디도스 사건, 1026부정선거 사건을 기점으로 우리는 수사시스템에 대한 새로운 고민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 입니다.

    안녕하세요 전병헌님!

    국회의원 ‘원희룡’ 12명의 체험단을 모집합니다.

    유권자가 직접 국회의원을 체험하고 선택하는 데에 이만한 기회가 없을 것 같네요.
    현역의원이시고 선거에 여러 경험이 있으시기 때문에 정치나 그 외의 정보를 원하셨던
    분들에게 아마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특별한 격식 없이 약 2시간 동안 자유롭게 체험이 가능하니
    평소 원희룡 의원님에게 관심이 있으셨거나 대화를 원하셨던 분들이라면
    부담 없이 신청해 주세요!

    http://www.modublog.co.kr/bbs/board.php?bo_table=special&wr_id=6
    --------------------------------------------------------------------------



    1 건 당 2 8만 원 을 벌수있는 재 택 근 무 사 모 집 합니다.


    [재 택근무] / [투 잡] / [주부 알바] 하실분 강력! 추천합니다.


    제 아 이 디 클 릭! 이 동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