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전병헌 2013. 7. 3. 14:02

    6월 국회가 끝났지만 민생을 살리고 민주주의를 지키는 민주당의 전진은 계속될 것이다. 혼신을 다했고, 적지 않은 성과도 얻었다고 생각한다. 국정원 국정조사, 공공의료 국정조사, 그리고 가계부채청문회, 이른 바 ‘2국1청’과 전두환 추징법안도 관철시켜서 국민의 요구에도 일정하게 부응했다.

     

    어제 한 민간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회복감을 느끼고 있느냐는 설문조사에서 91.2% 아니라고 답변했다. 즉 열 명중 아홉 명이 넘는 국민이 민생을 절감하고 있는 것이다. 7월 국회가 반드시 열려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다. 다시 촉구한다. 새누리당은 민생국회에 응해야 한다. 아파하는 민생을, 국민의 갈망을 외면하지 마라.

     

    본회의장 보수공사가 민생국회를 거부할 명분이 아니다. 계속해서 본회의장 보수 공사를 이유로 민생국회를 외면한다면 ‘개콘’의 소재가 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지적한다.

     

    거듭 강조하지만 7월 국회는 정쟁의 종식이고, 민생국회를 하자는 것이다. 6월 국회에서 민생현안을 다 해결했다는 새누리당의 주장에 국민은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7월 국회를 거부하는 것은 수업시간에 자는 정도가 아니라, 학생이 아예 등교조차 하지 않겠다는 억지인 것이다.

     

    7월 민생국회로 일자리 문제, 교육문제, 그리고 경제민주화 문제를 해결하기를 다시 한 번 요구한다.

     

    오늘 우리 경제의 뇌관인 가계부채 문제의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한 가계부채청문회가 개최된다. 보건복지부에 대한 공공의료 국정조사도 실시된다. 진주의료원 국정조사와 가계부채 청문회, 철저하게 해서 민주당은 가계부채에 대한 대책이 나올 수 있도록, 그리고 공공의료 국조를 통해 공공의료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대책과 홍준표 지사의 잘못된 노이즈 마켓팅에 대해서 확실하게 심판할 수 있도록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