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전병헌 2013. 10. 28. 14:53

     

     

     

     

    TV점령한 KT, 하루 평균 1시간 25(2010년 기준) 지상파 광고 도배

     

    -이동통신 3사 코바코 광고판매금액은 LG유플러스가 1-

    -“마케팅광고 경쟁보다는 품질가격 경쟁으로 거듭나야!” -

     

    이동통신 3사 지상파 TV광고 분석, 광고시간은 1위는 KT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이 27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로부터 제출받은 최근3년 통신3TV 방송광고 청약 현황에 따르면 광고시간에 있어서는 KT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음

    ­ - KT의 최근 3년간 코바코 광고청약초수는 SKTLG유플러스를 합친 숫자보다 많았고, 2010년의 경우 하루 평균 1시간 25분의 KT 광고가 지상파에 방송 것으로 나타났음, 코바코는 2011년까지 KBS, MBC, SBS 등 지상파의 광고를 모두 대행 판매했으며, 2012년부터는 SBSOBS를 제외한 KBS, MBC의 광고를 판매대행하고 있음

     

    *출처: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2011년까지는 지상파 전체, 2012년부터는 KBS, MBC만 포함

     

    - ­ KT는 최고치를 기록한 2010년 이후에도 SKT, LG유플러스를 합친시간보다 많은 지상파(KBS, MBC) 광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음, LG유플러스의 경우 LTE를 본격적으로 전국 서비스한 2012년 이후 공격적으로 방송광고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음

    ­ - 2011년 지상파 전체 217,910초에 불과했던 LG유플러스의 지상파 광고청약초수는 2012KBS, MBC 두 방송사에 청약한 시간만 해도 2011년 지상파 전체 청약시간 보다 20% 많은 26만 초를 청약한 것으로 나타남

    ­ - 또한 LG유플러스는 올해(20131022일 기준) SKT보다 많은 광고시간을 청약함으로서 3사 중 처음으로 광고시간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음

     

    LG유플러스 LTE출시와 함께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광고금액 1

    LG유플러스의 약진은 시간보다 금액 측면에서 눈에 띄는데, 2011년까지 지상파 10대 광고주에 간신히 걸쳐있던 LG유플러스는 2012년 본격적인 LTE 전국서비스와 함께 주요 광고주로 뛰어 올랐음, 올해(20139월 현재)의 경우 10대 광고주 중 2위에 이름을 올린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 KT를 제치고 통신 3사 중 가장 많은 지상파(KBS, MBC) 광고비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남

    - ­ LG유플러스는 2010년 지상파 전체에 집행한 광고비(308억원)보다 2012KBS, MBC에 집행한 광고비(321억원)가 더 많았으며, 20139월 현재 작년에 집행한 광고비에 육박하는 318억 원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남

     

        *출처: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2011년까지는 지상파 전체, 2012년부터는 KBS, MBC만 포함

     

    ­ - 2010년까지 전체 광고금액 1위를 기록하기도 했던 SK텔레콤은 2011년부터 지상파 광고비 지출을 줄이면서 2012년에는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적은 지상파(KBS, MBC)광고비를 집행했음, 2011년과 2012년 지상파 광고비 1위를 기록했던 KT는 올해 3사 중 가장 적은 지상파(KBS, MBC)광고비를 집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 광고시간과 광고비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회사마다 프라임과 비프라임 타임에 대한 비중 차이에 따른 것으로 확인됨(*SKTLG유플러스는 프라임타임에 집중적인 광고를 한 반면, KT의 경우 프라임타임 여부보다는 시간과 횟수에 비중을 두고 광고를 한 것으로 분석됨)

     

    과도한 광고 경쟁보다는 서비격 경쟁이 자리 잡아야

     ❍ 이동통신 3사의 지상파 광고비 지출을 살펴보면 2010년 대비 201120% 광고비 지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난 반면, 2012년 대비 2013년 광고비 지출은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음, 2012년 이동통신 3사 전체 지상파(KBS, MBC) 광고비는 907억 원인 반면, 20139월까지 지상파(KBS, MBC) 광고비가 903억 원으로 동기간으로 비교하면 30%가 증가한 수치인 것임

     

     ❍ 전병헌 의원은 이동통신 3사가 과도한 마케팅 전쟁, 광고비 전쟁으로 경쟁하게 되면 가계 통신비 부담 가중과 불공정한 보조금 경쟁 등이 이뤄짐과 동시에 이동통신 3사의 수익성은 악화되는 것을 2011년과 2012년 이미 경험으로 확인한 바 있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지상파(KBS, MBC) 광고비가 30%이상 급증하고 있는 상황인데, 과도한 마케팅광고 경쟁보다는 이제 이동통신 3사의 경쟁이 서비스, 가격 경쟁으로 거듭나야 할 때라고 말함.

     

    [전병헌의원_국감14]TV점령한KT_하루평균 1시간25분.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