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영화 삽입곡

댓글 0

OST

2018. 9. 25.

 


 

01. The Sad Dream - Rick Wakeman
4대신시사이저(반젤리스,장미쉘자르,키쓰헤머슨,릭웨크만) 중에
한 사람 Rick Wakeman의 곡입니다.
이 곡은 "Night Arie"라는 앨범 에 수록된 첫번째 트랙곡입니다.
릭을 뉴에이지 장르로 분류한다기보다는
다른 음악장르로 분류되가도 하나,
그래도 이 앨범만큼은 뉴에이지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귀에
쏙~ 들어올만한 앨범입니다.
The Sad Dream이란 곡은 편안하지만 어딘가 슬픔이 묻어있는 피아노곡입니다.
반복적인 리듬과 멜로디는 한옥타브를 사이에 두고 저음과 고음을 오르락내리락합니다.
흐느끼듯이....



02. Paradiesvogel - James Last
개인적으로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음악 앨범 중에 하나가
바로 James Last앨범의 "낙원의 새-Paradiesvogel 입니다.
이 앨범 타이틀과 같은 이름을 가진
이 곡 "낙원의 새"를 들으면 가슴이 설레고 들뜨게되더군요.
무언가 알수없는 기쁨과 희망으로 말입니다.
이 앨범에 수록된 곡 들 중에서 유명한 곡을 꼽으라면 바로
이곡과 그리고 "산과 계곡을 넘어서"라는 곡입니다.
이 곡들은 우리 귀에 너무나 잘알려져 있는 곡이라..
뭐라 더 이상 설명하면 오히려 해가 될듯 ^^+





03. Remembering You - Eugene Friesen
턱수염이 덮수룩한 대머리 할아버지가 해맑게 웃고 있는
어린 여자애와 함께 첼로를 안고 있는 사진이
박혀 있는 앨범 "Arms Around You"라는 앨범에 수록된 곡입니다.
이 곡은 여러 TV드라마에 삽입된 유명한(?)
곡이라 어쩌면 듣는 이에게 '아하~ 이곡이었구나'라는 말을 내뱉게 할 수 있을 지도..
한국적인 정서와 아주
잘 맞아떨어져 우리 국내팬들에게 더더욱 유명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제목처럼, (너를 기억하며) 정적으로 가
슴깊히 흐르는 첼로소리와 맑고 우울한 보컬이 잘 어울어져
누군가를 한없이 그립게 만드는 곡입니다. ^^+




04. The Temple - Ray Lynch
레이린치의 데뷰앨범 "The Sky of Mind"에 수록된 곡입니다.
^^+ 바람에 흔들리며 소리를 내는 풍경소리가
들려오는 절에서 알싸한 향냄새를 맡는 듯한 느낌의 아주 독특한 곡입니다.
^^+ 곡의 길이가 좀 긴데......




05. Jeg Seg Deg Sote Lam - Susanne Lundeng
"역사의 풍경-Aettesyn"이라는 앨범에 수록된
"당신의 소중한사람"이라는 뜻을 가진 곡입니다.
수사네
룬뎅은 노르웨이 사람으로써,
자신의 민속음악을 채록하여 이렇게 앨범을 낸다고 합니다. ^^+ 이 곡 또한
그녀가 채록한 자기 나라 고유의 민속음악이라고 합니다.
 ^^+ "오미희의 가요응접실"이라는 라디오 프로
그램을 들어보면 간혹 이 곡이 흘러나오곤 하던데..
아주 조용한 바이얼린 곡입니다.
마치 우리에게 얘기를 해주듯이...




06. The Velocity of Love - Suzane Ciani
수잔시아니의 아름다운 곡 "The Velocity of Love"입니다.
뉴에이지음악계에서 특히, 전자음악을 다루는
몇안되는 여성뮤지션으로써, 그녀의 대표적인 곡입니다.
 ^^+ 전 그녀의 음악이 꼭 바다와 같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바다는 지구상의 무한한 생명의 기원지이자 고향이듯..
그녀의 음악도 마찬가지로 푸근하게
느껴지더군요. "사랑의 속도"라는 앨범에 수록된 동명의 곡입니다.




07. Les Voyagews - Rene Aubry
저 개인적으로 무척이나 좋아하는 뮤지션이 바로 Rene Aubry 입니다.
흠... 그러나 이사람의 음악은 무척이나
기괴하기때문에... 쉽게 범접할 수 없는 음악이기에..
여러가지 평들이 분분하게 나눠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
곡은 아주 평온안 곡입니다. 마치 물속에서 움직이듯...
느릿느릿.... ^^+ 파스텔같은 보컬의 목소리와 잔잔히 깔리는 연주....




08. Oceans - Christopher Peacock
Pure and Simple Records라는
뉴에이지계열의 레이블에서 발매된
"various artists"앨범인 "oceans"에 수록된곡입니다.
^^+ 시원한 파도소리와 갈매기 소리.. 곧이어 뒤따라 오는 피아노 소리...의
이 곡은 한적한 바닷가에
앉아서 끊임없이 일렁이는 바다를 바라보는 듯
마음을 가슴을 탁트이게 하는 시원하고 상쾌한 곡입니다. ^^+




09. Reminiscence - Michael Hoppe
마이클 호페의 음악은 회화적이라 한폭의 그림을 보고 난듯한 느낌을 준답니다.
이 곡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약간 떨리는 듯한 피아노 곡과 슬픔과 함께 스며나오는 첼로소리..
깨끗한 풍경이 그려진 수채화를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아참! 저 개인적으로 수채화를 더 좋아해여..
그림을 잘 보는 것은 아니지만.. --;;;)




10. Sunflower
^^+ Chip Davis가 활동한 그룹인데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 군요.
여하튼 그의 "Classical Gas"에 수록된
아주 짧은 곡입니다.
제가 이 곡을 무척이나 좋아하는 이유는 곡 전체에서 풍겨져 나오는
나른함과 게으름이랍니다.
^^+ 햇빛 쨍쨍 내려쬐는 더운 여름날의 오후(한 4시경), 베란다
그늘에 있는 흔들의자에
앉아서 뙤약볕에 이글거리는 풍경을 바라보는 듯한.. 느낌을 받거덩요.. ^^+




11. Toute Une Vie - Jean Philippe Audin
장필립 오딘의"인생"이라는 앨범에 수록된 "인생"이라는 곡입니다.
첼로연주를 하지만 팝적인 요소가 강렬하기에
우리에게 더더욱 친근하게 다가올 수 잇을 것 같습니다.
옛날에 CF나 티비드라마로도 많이 삽입되었던 곡이라..
여러분들께서 이 곡을 익히 알 고 있으리라고 봅니다.
다만 음악가가 누구인지 몰라서 그렇지.. ^^+ 시원한 첼로
소리가 어딘지 모르게 슬프고 격앙되어 있다는 느낌이 들 겁니다.
 ^^+ 우리 인생처럼...




12. A Love Idea - Mark Knopler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라는 영화의 삽입곡입니다.
잿빛도시위에 아침햇살이 비치고 그 삭막한
거리에서 푸드득 날아오르는 비둘기...
처량하고 가슴깊히 저며오는 슬픔과 외로움.. 그만큼의 고통... ^^+
눈물이 날것 같은 아름다운 바이얼린 (불사모 펌)








 














출처 : 희망교육사랑
글쓴이 : @반달곰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