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닥터 지바고(Doctor Zhivago,1965)

댓글 0

영화

2018. 11. 8.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눈이 내리는 겨울이 되니 문득 영화  Dr.Zhivago에서 본 끝없는 설원이 떠오릅니다.

 그림을 보시면서 영화의 장면들을 떠올리고 잠시추억에 젖어 보세요 

  (아래의 글과 그림은 다른 여러 사이트에서 빌려와 편집했습니다)

 (아래의 글과 그림은 다른 여러 사이트에서 빌려와 편집했습니다)

             

  

  1957년에 이탈리아에서 처음 출판이 된 “Boris Pasternak”(1890-1960)의 소설 “Doctor Zhivago”는 러시아 혁명의

  나쁜 점만을 강조하여 자국의 치부를 드러내었고, 당시의 혁명의 주체이었던 인민들을 중상모략 하였다는 이유로

  자국에서 출판조차도 하지못하고 주겠다고 한 노벨상(1958년) 수상마저도 받지못하였으며, Boris   Pasternak' 는

  작가동맹에서도 퇴출당하고, 국외로 추방당하면서 먹고 살길마저 막혀 2년 후, 결국 남의 집에서 자신이 쓴 마지막

  소설의 주인공 “Zhivago”처럼 외롭고 쓸쓸하게 병사하고 말았다.




그러나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했던 당시의 그 사람들이 그렇게 반대했던 “Dr. Zhivago”는 1959년, “Pasternak”가 와병중일 때 의외로 브라질에서 먼저 TV 시리즈 “Doutor Jivago” 로 방영이 되면서 일반인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또 그가 죽은지 5년후 1965년에 발표 된 이 “대비이드린” 감독의 대작 영화 Dr. Zhivago로 해서 대부분의 전 세계인들이 알게 되는 명작으로서, 또 한편으로는 서글픈 역사의 증거물로서 영원히 우리들 곁에 남게 되었다.
지금까지도 영화음악의 백미로 알려진 모리스 자르의 "라라의 테마"(Somewhere My Love)로 유명한 1910년대 볼셰비키 혁명의 광풍과 혼돈 속에 쓰러져 간 러시아 시인의 가슴시린 사랑 이야기...1917년의 러시아 혁명이 작품의 배경이며,

이 혁명으로 러시아는 오랜 전제통치에서 벗어나 사회주의 국가로 변하는 혼란기의 이야기를 데이비드 린 감독은 혁명의 와중에 휩쓸린 시인이며 의사인 지바고와 라라 남녀 주인공에 초점을 맞추고, 라라의 남편 파샤, 정부 코마로프스키 등 주변 인물로 혁명 시기의 혼란상을 심도 있게 다루었다. 눈과 얼음에 덮인 유리아틴의 저택, 불안과 죽음의공포가 엄습한 분위기에서 지바고 역의 '오마 샤리프'와 라라 역의 '쥴리 크리스티'가 꿈같은 사랑을 나누는 장면은 로맨티스트의 가슴을 울리기에 충분하다. 이 영화는 서정시적인 아름다움과 서사시적인 사건의 전개, 극도로 세련된 문체와 철학적 깊이를 지닌 대화들, 등장인물들의 미묘한 심리적 관찰과 심오한 사색의 결합 등을 보여주는 불후의 명작이다.

줄거리
어린 유리 지바고는 눈이 몹시 오는 어느 날 부모의 장례를 치른다. 그날 밤 천둥과 눈보라가 치는 유리창에 어리는 소년의 슬프고 맑은 눈동자는 그 소년이 시인의 운명을 지니고 있음을 암시해 주는 듯하다. 다른 가문에 입양된 유리는 성장하면서 격동하는 조국의 급격한 변화의 현장을 직접 보고 몸소 체험하게 된다. 차츰 앞날에 대해 꿈을 꾸던 유리 지바고는 가난한 민중을 위해 의사가 되기로 결심한다.


성장하면서 그는 의학공부와 시작(詩作)을 병행하게 되고 양부모의 딸인 토냐와 약혼하는 사이가 된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자신의 일생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여인 라라를 만나게 된다. 라라는 강하면서 부드럽고 정열적이면서도 지적인 아름다움을 겸비한 여자였다. 그녀는 자신을 능욕한 사내 코마로프스키에게 무도회장에서 총을 쏴 부상을 입힌다. 이 현장에 있던 지바고는 라라에게 깊은 관심을 보이게 된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이미 애인이 있었다.
albam


현장에서 그녀를 데리고 간 애인은 조국 러시아의 개혁을 꿈꾸는 파샤라는 청년이었다.



지바고는 토냐와 결혼해서 가정을 꾸리고 의사생활을 하면서도 틈틈히 시를 쓰는 것을 잊지 않는다.

 얼마 후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자 지바고는 군의관으로 전장에 나간다.

 

라라는 애인 파샤와 결혼했으나 전장에서 파샤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그후 그녀는 종군 간호사가 된 것이다.

마침 종군 간호사가 된 라라가 그의 부대로 오게 되어 두 사람은 기쁘게 재회한다

 

두 사람은 자신들의 운명적 사랑을 느끼지만

 

.
러시아 혁명이 일어나고 두 사람은 다시 이별을 맞는다



붉은 군대가 러시아 전역을 장악하게 되고 자신이 써놓은 시들 때문에 숙청 대상에 오른 것을 새로운 혁명 세력의 간부인 이복형 예브그라프를 통해 전해들은 지바고는 이복형의 도움으로 가족들을 이끌고 우랄산맥 근처 오지인 바리끼노로 피신한다.

 

오지이지만 고즈녁한 평화로운 생활을 보내던 지바고는 시내에 나갔다가 도서관에 들르던 중 다시 라라와 재회한다.

 

이들의 사랑은 걷잡을 수 없이 불타오르고 설원을 오가며 두 사람은 일생 최고의 정열과 사랑을 경험한다

 지바고는 토냐와 라라 사이를 오가며 불안하지만 인생 최고의 행복을 맛본다. 오랜만에 마음껏 시도 쓴다.

 

하지만 이런 행복도 오래가지 못하고 시시각각으로 죄어오는 시대의 사슬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이 지바고를 에워싼다. 또한 아내 토냐에 대한 죄책감이지바고를 억누른다. 그리고 라라의 남편 파샤가 사실은 죽지않고 붉은 군대의 지도자가 되었으나 라라를 찾아오다가 살해당했음을 코마로프스키에게 듣게 된다.

albam


이제 드넓은 설원에서 꽃피웠던 사랑을 멈추고 라라만이라도 구하기 위해 권력을 쥐고 있는 코마로프스키에게 지바고는 라라의 안전을 부탁한다. 그들은 다시 너무나 아쉬운 이별을 하게 된다. 이별이 못내 아쉬운 지바고는 이층으로 올라가 떠나는 라라 안티포바를 바라본다.

 

albam

 

 

 

 

지바고는 그후 다시 빨치산에 붙잡혀 강제로 끌려갔다가 천신만고 끝에 탈출한다.

albam


albam

 

가족도 잃고 이리저리 방황하던 유리 지바고는 전차에서 막 내려서는 라라의 모습을 보고 서둘러 달려가다 심장마비로 길바닥에 쓰러진다. 라라는 아무것도 모르는 채 혼란의 와중에 잃어버린 사랑하는 지바고와 자신의 핏줄인 딸을 찾아 여기 저기를 헤매고 다니는 것이다. 역사의 격동기, 혁명의 혼란 속에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휘말려 들어갔던 연인들은 사랑과 가족과 핏줄과 청춘을 잃고 덧없이 스쳐갔던 것이다.

albam


albam

 

albam

 


albam

 

 

 

율 브린너와 더불어 헐리웃의 보기 드문 이민족(異民族) 배우인 오마 샤리프가 맑고 커다란 눈망울로 시대의 격동기를 헤쳐가는 시인이자 지식인으로서의 역할을 탁월하게 소화해 낸 것이 이 영화의 주 배경인 아름답고 광활한 설원과 함께 이 작품을 오랫동안 기억하게 만드는 큰 힘일 것이다.

동영상 감상시 상단의 테마음악을 정지시키신 후 플레이시키십시오.



<objec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id='oaZ49R1ycHI$' width='642px' height='390px' align='middle' classid='clsid:d27cdb6e-ae6d-11cf-96b8-444553540000' codebase='http://fpdownload.macromedia.com/pub/shockwave/cabs/flash/swflash.cab#version=9,0,0,0'>


<objec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id='vrcjXxrko1Y$' width='642px' height='390px' align='middle' classid='clsid:d27cdb6e-ae6d-11cf-96b8-444553540000' codebase='http://fpdownload.macromedia.com/pub/shockwave/cabs/flash/swflash.cab#version=9,0,0,0'>


<objec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id='tZbUNjoyobI$' width='642px' height='390px' align='middle' classid='clsid:d27cdb6e-ae6d-11cf-96b8-444553540000' codebase='http://fpdownload.macromedia.com/pub/shockwave/cabs/flash/swflash.cab#version=9,0,0,0'>

출처 : 맑은샘 광천교회 할렐루야 성가대
글쓴이 : 이흥철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