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정부 성향의 신문 '노바야 가제타'의 무라토프 편집장이 노벨평화상을 받은 진짜 이유

댓글 0

에따 러시아

2021. 10. 12.

반정부 성향의 러시아 타블로이드판 신문 '노바야 가제타'의 드미트리 무라토프(59) 편집장이 필리핀의 마리아 레사(58)와 함께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마리아 레사와 드미트리 무라토프의 노벨평화상 수상/노벨위원회 트윗 캡처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무라토프와 레사, 두 명의 언론인을 민주주의와 항구적인 평화의 기본 조건인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는데 기여한 공로로 202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8일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레사와 무라토프는 필리핀과 러시아에서 표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용감한 싸움을 계속 해왔다"며 "민주주의와 언론의 자유가 점점 더 핍박받는 세상에서 두 사람은 언론의 이상을 지키려고 노력한 모든 언론인을 대표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언론인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제1차 세계대전 뒤 독일이 비밀리에 재무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한 독일 카를 폰 오시에츠키가 지난 1935년 수상한 이후 처음이다.


노바야 가제타 홈페이지 캡처. 노벨평화상 수상 관련 기사가 3꼭지 보인다(아래)

 


무라토프 편집장은 이날 수상 발표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는 "이 상은 노바야 가제타의 것"이라며 "언론의 자유를 수호하다 세상을 떠난 (노바야 가제타) 기자들의 것"이라며 희생된 기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나열하기도 했다. 그는 또 노벨상 상금(약 114만 달러)의 일부를 중증 및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돕는 공익 재단에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에서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나온 것은 31년 만이다.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이 1990년 냉전체제의 종식에 기여한 공로로, 1975년에는 과학자겸 인권운동가 안드레이 사하로프가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가장 최근 노벨상을 수상한 러시아인은 2010년 물리학상을 수상한 콘스탄틴 노보셀로프(Константин Новоселов)와 안드레이 게임 (Андрей Гейм)이다.

무라토프의 노벨 평화상 수상은 그가 24년간 편집장으로 일해온 '노바야 가제타' 소속 기자들의 목숨을 건 희생과 떼놓고 생각할 수 없다. 노벨 평화상 발표 전날인 7일은 바로 15년 전 체첸자치공화국의 인권 탄압 문제를 지속적으로 폭로하다가 피살된 안나 폴리코프스카야 기자의 기일이었다. 그녀는 지금까지 희생된 6명의 '노바야 가제타' 기자들 중 국제적으로 가장 알려진 인물이다. 2006년 10월 7일 모스크바의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괴한의 총에 맞았다.

무라토프는 러시아 대중 일간지 '코소몰스카야 프라우다'에서 기자 생활을 하다 지난 1993년 약 50명의 동료들과 함께 '새로운 신문'이라는 뜻의 '노바야 가제타'를 창간했다. 구소련 붕괴 후 공산당(프라우다, 콤스몰스카야 프라우다)과 정부(이즈베스티야) 등에 휘둘리지 않는 독립적이고 공정한 신문을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그리고 2년 뒤(1995년) 편집장을 맡았다.


무라토프는 노벨상 수상의 영광을 희생된 6명의 기자들에게 돌렸다/인스타그램 캡처

 


'노바야 가제타'는 탈러시아, 독립움직임을 보인 체젠(자치)공화국 기사로 세간의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 무라토프 자신도 한동안 체첸공화국에 가 현장 취재했다. 푸틴 대통령 체제가 들어선 뒤 체첸 전쟁이 터지자. '노바야 가제타'는 러시아군이 현지에서 자행한 민간인 학살및 인권탄압 등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이 보도에 앞장선 안나 폴리트코프스카야 기자가 괴한의 총에 숨졌다.

미국 비정부기구인 언론인보호위원회(CPJ)에 따르면 1992~2021년 러시아에서 58명의 언론인이 살인 등의 사건으로 사망했다.

'노바야 가제타'는 또 러시아 고위급 인사들의 부정 부패와 권력 남용을 파헤치는 심층 기사도 잇따라 내보냈다. 당연히 기득권의 반발과 탄압, 테러의 표적이 됐다. 무라토프가 지난 2017년 기자들에게 총기를 지급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천명한 이유다. 당시 그는 "기자들에 대한 잦은 공격에 기자들은 스스로 자신을 보호할 적절한 대책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며 "국가의 보호를 더이상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에도 '노바야 가제타'의 모스크바 사무실은 화학 물질 테러를 당했다. CCTV 영상에 따르면 택배기사의 옷을 입은 한 남성이 사무실 입구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질을 뿌리고 도망쳤다. 다행히 중독된 사람은 없었지만,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노바야 가제타'의 현재를 보여줬다. 당시 '노바야 가제타'는 체첸공화국의 노바야 가제타는 체첸 당국의 동성애자 박해와 초법적인 처형 등에 관한 기사를 내보낼 참이었다. 체첸 당국은 무라토프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비판적인 태도를 보인 것도 이 때문이다.


노벨평화상은 마리아 레사, 드미트리 무라토프에게로/얀덱스 캡처

 


또 지난 2016년에는 전세계를 뒤흔들었던 '파나마 페이퍼스' 문서를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nternational Consortium of Investigative Journalists, ICIJ)와 함께 파헤쳐 러시아 지도자급 인사들의 역외 탈세및 자산 소유 현황을 폭로하기도 했다.

초기 발행 부수 1만 부로 시작한 '노바야 가제타'는 현재 주 3회(월, 수, 금요일) 발행하지만,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매체 평가기관 '미디어로기아'(Медиалогия)에 따르면 '노바야 가제타'는 가장 많이 인용되는 신문 10위 안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지난 8월 기준으로 인용 순위 8위, 온라인 링크 순위 5위(러시아 언론법상 기사나 사진을 인용하려면 링크를 걸어야 한다)를 차지했다. 가장 최근 신문(지난주 금요일 8일자)의 표지 기사는 역시 한 여성 인권운동가의 고문 폭로(제목:고문으로 혼이 나갔다)였다.


노바야 가제타 8일자 신문 표지/인스타그램 캡처

 


노벨위원회는 '노바야 가제트'를 "오늘날 러시아에서 가장 독립적인 신문"이라며 "저널리즘의 윤리적인 기준을 준수하는 한, 무엇이든 쓸 수 있는 언론의 권리를 일관되게 주장하고 실천해왔다"고 평가했다. 그 뒤에는 24년간 편집장을 맡아온 무라토프가, 또 관의 입김을 배제할 수 있는 지배구조가 있다.

2020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신문의 주주에는 고르바초프 전대통령(10%)도 들어 있다. 노벨 평화상 상금의 일부를 투자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외에 우리 사주 25%, 해외 망명 기업인 알렉산드르 레베데프 14%에 '인폼뷰로'(Информбюро)란 법인이 51%를 소유하고 있다. '인폼뷰로'는 '노바야 가제타'의 세르게이 코줴우로프 대표(사장)와 무라토프 편집장이 지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무라토프는 지난 2016년 세계신문협회(WAN)로부터 '황금펜'(Golden Pen of Freedom)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황금펜'은 언론의 자유를 위해 투쟁한 저널리스트 한 명을 선정해 시상한다. 그러나 그는 시상식에 직접 참여하지 못했다. 대신 수상 소감을 통해 러시아가 처한 언론의 현실을 개탄했다.

그는 "러시아 국민의 5%만이 '언론의 자유'를 중요하게 여기고, 80%는 가난을 러시아의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권력의 부패와 전횡이 가난의 근본적인 이유이고, 이를 막는 수단이 바로 언론의 자유인데, 안타깝게도 러시아 국민은 이 두가지를 서로 연관시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무라토프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축하하면서 "그는 자신의 일에 헌신적이고 재능도 있으며 용감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