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2021년 10월

22

카테고리 없음 우주에서 영화를 찍고 돌아온 '브조프' 제작팀이 털어놓은 우주 생활 뒷얘기

"촬영시 립스틱과 마스카라가 얼굴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접착제로 붙여야 했는데, 지금도 내주변에 있는 물건들이 모두 날아가 버릴 것 같아 자꾸만 손으로 꼭 쥐게 되요." 12일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면서 처음으로 상업 영화 '브조프'(도전)를 찍고 지구로 귀환한 주연 여배우 율리야 페레실드가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브조프' 제작팀은 무중력 상태에서 심장 수술을 하는 여성 외과 의사의 도전에 관한 장면들을 ISS에서 촬영하고 돌아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조프' 제작팀이 19일 재활훈련을 하는 유리 가가린 우주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주 생활및 영화 촬영의 뒷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특히 주연 여배우 페레실드는 여성으로서 한국의 첫 우주인이 된 이소연 박사를 떠올릴 정도로 관심을 한 ..

22 2021년 10월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