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린봉(麒麟峰)의 산행기

山을 바라만 보던 者가 山과 함께 하는 이야기

13 2022년 06월

13

명산 산행/충청지역 촛대바위능선을 따라 조령산과 신선암봉을 만나다.

간만의 연이은 외출이다... 지지난주의 주흘산 산행에 이어 조령산과 신선암봉을 탐한다... 노구화된 산객은 주흘산을 오르며, 무리하지 아니하겠다는 각오는 이미 과거이다... 목과 어깨의 고통에 통증의학과에 달려가 주사 몇대와 부황을 맞고 소염제에 비틀거린다... 약기운을 씻어내고, 어깨의 고통을 달래보고자 무식하게 조령산의 촛대바위능선에 달려든다... 10년전 가을에 찾았던 들머리 절골은 더욱 삭막하기만 하다...도로공사 등으로 어지럽다... 기도원 지나고, 낯설은 들머리를 찾아 촛대바위능선으로 오른다... 온몸이 땀으로 적셔지고, 집에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강하나 너무 멀리 떠나왔다... 익히 알고 있던 흐릿한 된비알의 촛대바위능선은 현실이 되어 난감하다... 발자국 하나 없는 된비알의 능선을 오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