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충우돌 이야기

프로메테우스 2008. 5. 28. 23:32
어렴푸시 듬성듬성 당아래 가족분들 소식은 접하고 있습니다. 다들 건강 하시지요?
이해도 어느새 1달 남짓 밖에 안 남았습니다. 명퇴하면 꼭 하고픈 일 두가지를 실천 해 보겠다고 설치던 것이 바로 올 초였느데...., 결국 두가지중 한가지만 실천하고(삭발과 지하철 역에서 세상 모르고 잠자기중 삭발만 실천했음. 앞으론 취업 인터뷰도 필요없고 이발비도 아끼기 위해 현재도 삭발하고 있음) 말았지만.
전 지금 보스턴 근교 콩코드란 동네에 있는 치기공소에서 주 7일, 하루 15시간 이상을 일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보스턴 근교는 교육도시라서 그런지 돈좀 있다는 넘덜이 많이 삽니다. 평균 연수입이 10만불이 넘는 전형적인 중산층 백인타운입니다. 그래서 비교적 기공 수가도 높고 보수도 초보자 수준으론 잘 받고 있습니다. 주급 1천불 정도로요....
그리고 제가 현재 숙식하고 있는 동네는 서드베리라는 동네로 옛날 전설적 강타자 베이브 루스가 살았던 곳으로 가까이에 피아노를 던졌다는 연못이 있습니다.
여기 고등학교 축구경기(미식축구가 아닌 사커)를 구경간 적이 있습니다. 여긴 제 멋대로 룰을 적용 합니다. 수시로 선수를 교체 가능 하고요, 어떤 때는 심판 둘이 경기 진행을 하기도 하고요, 승부차기에선 한팀에서 골키퍼 둘이 번갈아 가면서 보기도 하고요... 좌우지당간에 꼴리는 대로 입니다. 어째든 너무나 좋은 환경에 혀가 내 둘려 집니다. 사립 고등학교가 우리나라 대학 캠퍼스 보다 낫고, 링컨-서드베리 고등학교(공립)는 잔디 축구장이 4면, 미식축구장이 1면, 야구장이 1면, 그리고 초현대식 건물이 즐비...(학생은 몇백명에), 이건 한국 구가대표 훈련장 보다 나아 보입니다. 한마디로 쓰펄 소리가 절로 납니다. 한국 아그덜 생각하면. 허긴 뉴욕 시티만 해도 철조망 안에 운동장도 없이 컨크리트 바닥에... 개판 이지만.
아마도 이 미국넘덜 빠르면 2010년 아니면 그 다음해엔 월드컵 축구 우승 할 겁니다. 중남미계 넘덜은 허구헌날 축구를 하고 이 백인 넘덜도 이젠 축구를 즐기니, 게다가 시골 동네도 잔디구장 두세개는 기본으로 있으니. 개자석들 인디안(원주민)들 동물 사냥하듯 내 몰고 폼잡는 꼴이란..
각설하고, 아직은 처자식은 뉴욕에 저는 보스턴 근교에서 서로 또다시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팔자가 아직은 같이 사는것이 시기상조인 듯 합니다.
새벽 일찍 기공소장과 같이 출근하고(소장집에서 기거하고 있음; 7시정도 기공소 도착) 저녁 10~11시 사이 퇴근 합니다. 그리고 인터넷은 아직 옛날 전화모뎀 방식으로 느리고 또 컴퓨터가 영문전용으로 이멜 조차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답답하기 이를데가 없지요. 멜도 못쓰고 수신도 확인 못하고..., 덕분에 은행 및 카드 확인하고 이체를 할 수 없어 카드 연체자가 되었던 적이 최근에 있섰습니다.
지금은 그동안 휴일도 없이 일 한 노고로 땡스기빙 특별 휴가를 받아 뉴욕 집에서 이 글을 띄웁니다. 우리 철없는 큰넘 지윤이는 아빠 가지말고 2년 있다가 가라 합니다. 그리고 여기 뉴욕보단 보스턴 쪽이 낫고 정통 영어를 배울 수 있다 하니까 이넘 왈 "그럼 아빠가 배워서 날 가르쳐 줘" 합니다. 이넘 그래도 미국은 뉴욕이 고향이라 생각 되는지, 그리고 여기 분위기가 유색인종 중심이라 그런지 계속 뉴욕에서 살자 조릅니다. 허긴 저도 거기로 이사가면 그 수준에 못미쳐 서로가 스트레스 받을까봐 걱정도 됩니다. 어짜피 그쪽에서 터전을 잡아야 하지만..., 둘째넘 준명이도 말로 표현은 못 하지만 좋은가 봅니다 게속 붙어 있으려 하고 같이 놀아달라 몸짓으로 조릅니다. 애엄만 말할것도 없이 좋아하고 없는 솜씨지만 반찬도 마련하고...
늘 일에 파묻혀 있다 보니 짧은 기간이지만 몸에 배었나 봅니다. 노는 것이 더 불편해 졌네요. 어쩜 3년정도 고생하면 제 비지니스를 함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성원 바랍니다.
참 오늘은 안골 할머니 외손녀(봉희 아줌마 막내딸) 선경이를 만나 봤습니다. 미국생활 5년인가 6년인가에 고생해서 이젠 완전히 자리잡고 가족과 같이 행복하게 잘 살고 있습니다. 롱 아일랜드 좋은 동네에서.., 걔도 역시 한국인이라(허긴 모든 민족이 그렇지만) 애들 교육땜에 특히 신경 쓴 것 같습니다.
그럼 담에 크리스마스 새해 인사로 다시 소식 전할까 합니다. 건강하시고요 남은기간에 못다한 일 성취 하십시오.
출처 : 당아래사람들
글쓴이 : 프로메테우스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