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있는 이바구

프로메테우스 2016. 5. 31. 05:46

1. 주자지(周紫芝)의 태창제미집(太倉稊米集)   권 이(卷 二) 에서


古離別 二首(고이별 이수)

 

絃斷何由續(현단하유속) 끊긴 거문고 어찌 이을까?

鏡分難再圓(경분난재원) 나눠 갖은 거울 조각 잇기 어렵네.  

感君綢繆意(감군주무의) 그대 에게 마음 뺏겨 얽매이는 ,

我雙紋鴛(중아쌍문원) 내게 쌍의 원앙문 때문.

百年會有盡(백년회유진) 년도 짧다는 깨달았어도,

此意終難捐(차의종난연) 끝끝내 버렸다오.

 

綢繆: 동여맴. 얽힘. 미리미리 빈틈 없이 자세하게 준비함

 

行行重行行(행행중행행) 보내고, 보내고 보냈지만,

此別深可惜(차별심가석) 이번 이별은 진짜 슬프다.

臨分意難傳(임분의난전) 헤어질 때가 되니 마음 전하기 어려워,

欲語淚復滴(욕어루부적) 하려니 눈물이 솟고 솟네.

我欲從君遊(아욕종군유) 그대 따라 발걸음 떼고 싶은 ,

恨乏雙飛翮(한핍쌍비핵) 함께 날지 못한 것이 한 이였다오.

 

飛翮=飛鳥



2. 조보지( 晁補之) 의 계륵집(雞肋集)       권 십사(卷 十四) 에서


村居即事(촌거즉사)

 

시골에 살며   

 

小麥靑靑大麥稀(소맥청청대맥희) 싹은 푸릇푸릇 보리는 드믓드믓,

蠶娘拾繭盈筐歸(잠낭습견영광귀) 누에 치는 아가씨 바구니엔 고치 가득.

放牛薄莫古堤角(방우박모고제각) 어스름이 해질 무렵 방죽 가엔 고삐 ,

三四黃(삼사황앵상진비) 서너 마리 앵무새는 서로 쫓아 날고 있네



칠 팔십년대, 한국 길거리엔 외국의 늘신한 수영복 차림의 여자 등신대(等身大) 사진을 필름 현상가게 앞마다 세워 놓았섰다. 스물 한 두살 때, 한번은 친구와 길을 가다가 둘이서 그 여자 사진의 아랫도리를 더듬으며 사진을 찍은 적이 있었는데 그 사진을 친구 어머님이 보시고는 "미친 놈들!" 하시고는 혀를 차신 일이 있었다.


막상 이글을 장난삼아 올리는데 그 생각이 났다. 그 친구는 잘 살고 있겠지? 이혼 했다는 소식을 오래 전 듣기는 했는데...., 친구 어머님은 아직도 안녕하시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