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고성방가(高聲放歌)

댓글 5

내가 만난 세상

2012. 4. 5.

 

 

 

선생님께서 사자성어(四字成語) 문제를 내겠다고 했습니다. 국어시간이었겠지요?

 

"큰 소리를 지르거나 노래를 불러서 주변을 시끄럽게 하는 짓을 이르는 말이다. 사자성어로 뭐라고 하느냐?"

"……"

 

 

 

답답한 선생님께서 사전에서 볼 수 있는 용례를 보여줍니다.

"우리 연습실의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면서 ○○○○로 신고가 들어왔다."

"……"

"오늘 새벽 술 취한 남자 한 명이 ○○○○를 하며 시끄럽게 하는 바람에 잠을 제대로 못 잤다."

"……"

 

할 수 없다고 생각한 선생님께서 힌트를 더 주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도 모르겠느냐? 결정적인 힌트를 주겠다. '가'로 끝나는 말이다."

 

 

 

그제야 한 아이가 손을 번쩍 듭니다.

"그래, 이제 알겠느냐?"

"예. '그럴 수가'입니다!"

 

선생님은 기가 막혔습니다.

선생님의 표정을 본 아이들은 이렇게 감지했을까요?

'아하! 그 정도로는 안 되는구나! 강도를 높여야 하는구나!'

 

다른 아이가 손을 들고 말했습니다.

"미쳤는가!!!"

선생님은 고개를 저었습니다.

 

아이들은 그 강도를 더욱 높여야 맞출 수 있다고 생각했겠지요.

다른 아이가 자신 있게 대답했습니다.

"인간인가!!!"

 

또 한 아이가 이제는 마지막 카드라는 듯이 발표했습니다.

"울아빤가……"

 

 

 

폼나는 주말을 보낼 수 있는 아빠들이 부럽습니다.

이미 다 틀어져버려서 아프고 쓸쓸합니다. 저런 개그가 결코 개그 같지 않습니다. 이거야말로 차라리 스스로 몸 개그를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결코 다시 돌아갈 수는 없습니다. 다만 고성방가를 한 저 인간도 미친 것은 아니고, 더구나 저 아이들과 마찬가지인 인간이라는 것은 밝혀주고 싶은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