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풍뎅이 두 마리가 사랑하고 있었다」

댓글 18

詩 이야기

2022. 4. 18.

풍뎅이 두 마리가 사랑하고 있었다

 

 

                                                      김 윤 식

 

 

몸을 포갠 저것들

떨어지지 않게 위에 있는 놈이 밑의 놈을 꽉 껴안고 있다

 

남의 눈을 피하려는 듯

기쁨의 소리를 죽인 채 밑의 놈이 버둥거리며 나아간다

 

몸을 섞어 하늘 아래 한몸을 이루는 일

참 환하고 부끄럽다

 

잔등에 녹황綠黃 광택을 입은

풍뎅이 두 마리가 사랑하고 있다

 

 

―――――――――――――――――――――――――――――――――――――――――――――

김윤식  1947년 인천 출생. 1987년 『현대문학』 등단. 시집 『고래를 기다리며』 『북어·2』 『사랑한다는 것은 한 사람의 마음이 저문 종소리를 울리고 있다는 것이다』 『옥탑방으로 이사하다』 『길에서 잠들다』 『청어의 저녁』

 

 

 

풍뎅이 : DAUM 이미지(부분, 2022.4.16.22:30)

 

 

2014년 7월 『현대문학』 에서 이 시를 읽을 때는 교미 중인 풍뎅이의 우스꽝스럽고 치열한 모습을 떠올렸습니다.

그러다가 이내 인간의 그 일을 떠올리고 심각해져서 이 아름다운 시를 옮겨 쓰고 있었습니다.

2014년 7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