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은퇴 전에 준비해놓을걸…'

댓글 10

내가 만난 세상

2022. 4. 25.

 

 

 

은퇴자들이 가장 후회하는 것이 '노후자금' '취미' '체력'에 대한 대비가 없었다는 것이라고 하더랍니다. 여가는 있는데 돈과 체력이 부족하고 뭘 할지 막연하다는 것이지요.  

지난 2014년 연말에 삼성생명에서 설문조사한 결과입니다(조선일보 2014.12.3).

 

은퇴자 93명을 대상으로 돈·생활, 일·인간관계, 건강 세 가지에 대해 '무엇을 가장 후회하는가?' 물었더니 노후 여가 자금을 준비하지 않았고, 평생 즐길 취미가 없고, 운동으로 체력 단련을 못했다고 대답하더라는 것이었습니다.

 

'돈과 생활'에 대해서는 노후 여가 자금 준비를 못한 것 외에도 여행을 못했고, 자격증을 취득하지 않았고, 노후 소득을 위한 설계를 제대로 못한 것을 아쉬워하더라고 했습니다.

 

또 '일과 인간관계'에 대해서는 취미를 개발하지 못한 것 외에 자녀와 대화 부족했고, 자녀를 사교성 있고 대범하게 키우지 못한 것, 부부간 대화 부족을 후회하더라고 했습니다.

 

'건강'에 대해서는 체력을 기르지 못한 것 외에 스트레스 해소법을 터득하지 못한 것, 치아 관리를 소홀히 한 것, 평소 많이 걷지 못한 것을 후회하고 있는데 일본 사람들은 치아 관리에 대한 후회가 가장 많았다고 했습니다(2012).

 

'은퇴 후 예상하지 못했던 지출'에 대한 질문에는 자녀의 결혼, 유학 등과 관련한 응답이 많았고 경조사비, 집 리모델링 비용 등이 뒤를 이었는데 일본에서는 집 리모델링 비용 걱정은 많이 하지만 자녀 결혼 비용에 대한 걱정은 거의 하지 않더라고 했습니다.

 

#

 

2014년 연말의 이야기라고 하지만 지금이라고 그리 다를 것 같진 않습니다.

 

'미리 준비해놓을 걸...'

글쎄요, 누군들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았을까요?

 

어? 어? 하는 사이에 10년이 남고 5년이 남고 1년, 한 달, 하루가 남아서 퇴직을 한 것이니까요.

그때까진 긍지까지 갖추고 '열심히' 살았지요.

 

무얼 했느냐고 묻지나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세 끼 밥 먹는 것도 눈치를 봐야 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