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달에 가서 살겠다 이거지?

댓글 32

내가 만난 세상

2021. 7. 19.

 

 

 

일본 과학자들도 달에서 가져온 토양을 연구한다는 뉴스를 봤습니다. 인간이 달에서 살 수 있는 조건을 연구하는 것이겠지요.

과학자들이 정부의 지원을 받아서 하는 일이니 나 같은 사람이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긴 하지만 몇 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이 별(지구)을 버리고 달로 가겠다, 이거지? 이 별에서 살 수 없다는 거지? 그럼, 이 좋은 지구를 망쳐놓은 인간들이 달로 가서 달조차 망치겠다 이거지? 달을 다 망친 다음에는 또 화성으로 간다고 벼르겠지? 도대체 누구 맘대로?

 

달에 가서 살려면 얼마나 어려울까? 뭐가 지구보다 유리할까? 풍족한 건 뭘까?

그러지 말고 지금이라도 환경을 망치는 일을 다 그만두고 이 좋은 세상을 보존하며 살 수는 없을까?

아무래도 안 되겠지? 아무래도 지구를 더 개발하자는 사람들을 말릴 수가 없겠지?

 

지구를 망치는 일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그걸 다 열거하기는 어렵지만 초등학생들도 아는 문제가 아닌가?

실천을 하려면 핑계를 대서는 안 되겠지? 일체의 핑계를 거부해야 하겠지? 높은 사람이 시키는 일이다, 밥을 굶을 수는 없는 일이다, 물을 더 풍부하게 쓸 수 있게 해주는 일이다, 내가 하는 일은 인류의 10%을 먹여 살리는 일이다, 우리나라를 선진국으로 만들어준 일이다, 어쩌고 저쩌고......

그러니까 그런 잔소리를 늘어놓을 사람들 때문에 달로 이주할 생각이란 말이지?

 

난 못하겠어! 그 안에 죽어버리고 말 거야!(죽는다면 누가 겁내겠나? 겁 낼 사람 단 한 명도 없겠지?)

이래저래 나와는 직접적인 연관은 없는 일이니까 죽는 날까지 지켜보는 수밖에 없겠지?

 

코로나 감염 현상이 심상치 않은 나날에도 피서철이 되어 바닷가를 찾는 분들이 많다고 한다(오죽하겠는가. 낮 최고기온 36도라는데. 2018년 여름에도 이랬지? 미치는 줄 알았는데......).

강원도 어느 바닷가에서 피서객들이 버리는 쓰레기를 그 지자체에서 감당하기가 어렵다고, TV 카메라 앞에서 하소연하는 사람도 봤다.

"이 비닐봉지, 페트병 좀 보세요. 심지어 이 깨진 유리병 조각 좀 보세요......"

"우린 이 별에 쓰레기가 넘치면 달로 갈 거예요. 산소통 둘러업고 청정무구 달나라로 떠날 건데 무슨 걱정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