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답설재(踏雪齋)

댓글 8

내가 만난 세상

2022. 7. 2.

 

 

아르보 패르트(Arvo Pärt)의 음악을 들으며 아름다웠던 날들을 떠올렸습니다.

'Spiegel im Spiegel' 'Für Anna Maria'를 또 들었습니다.

슈베르트도 들었고, 나는 많이 변하지 않았고, 옛 생각을 자주 했습니다.

성희와 준엽이에게 고마워하였습니다.

2020년 겨울까지 나는 많이 달라지지는 않고 있었습니다.

그 이후도 말할 것도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