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아픈 사람은 아프더라도 골프 스윙 연습하기

댓글 18

내가 만난 세상

2021. 7. 28.

병원 가는 길... 수없이 다녔는데도 그리울 때가 없는 길. 마지막으로 가게 되면 이 고리에서 벗어나게 되겠지....

 

 

웬만해선 수납창구에 가지 않고 무인수납기를 이용하는데 그날은 새로 다른 과 진료를 예약하려고 순번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곳엔 역시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볼 때마다 나의 처지는 잊고 동정을 느낍니다.

 

누가 아플까......

부모?

형제자매?

아내?

자녀?

친정 부모?

장인 장모?

 

그 사람들 중 단 한 명 그 젊은이는 그런 경우가 아닌 것 같았습니다.

초조함, 두려움 혹은 지친 표정이 역력한 사람들이 앉아 있는 벤치 옆, 벽 쪽 통로에서 젊은이는 골프 스윙 연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직접 돈을 낼 차례를 기다리는 경우는 아닌 것 같았습니다. 그럼 누구일까?

부모?

형제자매?

아내?

자녀?

장인 혹은 장모?

 

사내는 사뭇 그 동작을 연습하고 있었습니다.

내 시선을 선망으로 느꼈는지 더 멋진 동작을 연출하려는 것 같았습니다.

인터넷에서 찾아보았더니 '백스윙 톱'(4단계)으로, 몸통을 크게 돌리면서 두 팔도 위로 힘껏 휘둘렀습니다.

 

지난 주말의 아쉬움이 떠오르는 것일까, 아니면 이번 주말에 누비고 다닐 잔디밭의 꿈에 부풀어 있는 것일까?

 

나는 그 젊은이에게 혐오감을 느꼈습니다.

그러면서 생각했습니다.

 

사내에게 관심을 표명하는 사람은 보이지 않는데 나는 왜 이럴까?

사내는 아직 철이 덜 들어서 그럴 수도 있고, 가까운 사람의 안타까움을 잊어보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인지도 모르는데, 그걸 눈감아주지 못하는 나는 도대체 어떤 사람일까?

이러므로 사람들이 나를 싫어하는 것이라면 나는 왜 이렇게 생각해야만 하는 것일까?

저 젊은이는 누가 아플까?

부모?

형제자매?

아내?

자녀?

장인 혹은 장모?

 

그 젊은이에게 혐오감을 느낀 나는 나쁜 사람입니다. 그렇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아픈 사람을 옆에 두고 가령 축구 얘기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걸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지금 할 일이 없어서 병원 수납창구로 놀러 온 것이 아니고 가족 중 누가 아파서 병원에 왔다면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골프 스윙 연습은 마땅치 못한 것 같아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