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먼 곳 그대

댓글 22

내가 만난 세상

2021. 9. 19.

 

 

 

추석이 가까운 날 저녁, 먼 곳 그대가 여기 와 있었습니다.

여기 내 책상 유리판 위에 그 모습이 비치고 있었습니다.

한참 동안 들여다보았습니다.

눈길을 돌리면 사라질까 봐 조심스러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