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재미있는 사람《프랭클린》

댓글 18

책 이야기

2021. 12. 4.

로저 버어링게임 《프랭클린》

김면오 역, 창명사 1974

 

 

 

 

300

 

 

 

장명희 선생의 《문학의 숲을 거닐다》를 읽다가 프랭클린 자서전 얘기가 나와서 내게도 책이 있나 봤더니 자그마한 전기 한 권이 보였습니다. 귀퉁이에 1975년 10월 17일, 부산, 200이라고 메모되어 있습니다. 2,000을 잘못 썼나 싶어서 판권란을 열어봤더니 정가가 240원이었습니다.

그 가을, 전국 현장교육연구대회 발표 및 시상식이 열렸는데 나는 "국민학교 방학생활 개선방안 연구"로 푸른기장증 1등급을 받았습니다.

한 해 전 1974년에는 "역할 부여를 통한 수용적 학급 분위기 조성"이라는 주제의 연구보고서로 난생처음 참여한 그 대회에서 전국 1등급을 받았습니다.

그 보고서를 쓰면서 만난 교육연구원 이광욱 연구사의 고마움을 잊을 수가 없어서 이듬해에는 그와 함께 공동연구를 한 것인데 그분은 긴가민가 했을 것이고 또 전국 1등급이 되었다니까 기특하다고 이 책을 선물했을 것입니다. 표지에 '靑紀章記念'(청기장 기념)이라고 적힌 것은 그분의 글씨입니다.

 

췌언이 길었습니다.

추억이 되어서 그런 것인데 읽는 분이야 지루하기 마련입니다.

이 책에는 프랭클린이 스스로 정해서 실천한 덕목 이야기가 이렇게 나오고 있었습니다.

 

이미 행복 성취에 대한 노력은 '노우트 북' 가운데에서 이루어졌다. 프랭클린은 '노우트 북' 없이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 조직적이고 창의력에 차 있으며, 흐리멍텅한 것을 싫어한 그는 모든 일을 노우트에 기록해 두었다. 예를 들어, 그의 회계부는 정확성과 정연한 아름다움을 갖춘 점에서 모범이 될 만한 것이었다. 얼마 뒤에 그는 이 자그마한 결의의 책이 자신의 실수나 우행(愚行)으로 점차 더럽혀지는 것을 보고 남몰래 웃지 않을 수 없었으나 아무튼 이렇게 되어 행복 성취에 대한 노력이 시작되었던 것이다.

덕 하나마다 한 페이지가 할당되었다. 그가 생각한 덕은 자제·침묵·질서·결단·검약·근면·성의·정의·절제·청결·평정·정절·겸손 등 열셋이었다. 그는 각 페이지를 주(週)마다 나누었다. 그리고는 실수를 범할 때마다 해당된 덕의 페이지를 열고 해당 주의 난에 '작은 별 표'를 찍었다. 제1주에는 노력하여 자제를 하도록 하고, 다음 주에는 침묵을 실행하는······ 식으로 나갔다. 자제를 하기만 하면 다음에 침묵의 습관을 키우는 것은 쉬운 일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75~76)

 

장영희 선생 책에는 실천 방법에 대해서는 자세하게 나오지 않지만 덕목별 설명이 구체적이고 재미있었습니다.

 

미국의 유명한 정치가·사상가·사업가·과학자·발명가·자선가 등, 다방면에서 탁월한 재능을 보였던 벤자민 프랭클린(Benjamin Franklin, 1706~1790)도 완벽한 '인간 시간표'의 예이다. 그는 가난한 양조 제조업자의 열일곱 형제 중 열다섯 번째로 태어나서 초등학교도 중퇴하고 인쇄공이었던 형의 일을 돕다가 열일곱 살에 무작정 상경, 타고난 성실함과 치밀함으로 자수성가해 거부가 된 그야말로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다.

그가 자신의 성공담을 아들에게 주는 편지 형식으로 쓴 《벤자민 프랭클린 자서전 The Autobiography of Benjamin Franklin, 1793)은 자서전 문학의 대표작 중 하나이다. 아침 5시에 일어나 하루 계획을 세우고 밤 9시에 잠자리에 들 때까지 그는 철저하게 규칙적으로 생활함과 동시에 열세 가지 덕목을 정해 놓고 철칙으로 지켰다.

그는 "절제(과식하지 말고 기분 좋아질 만큼 술 마시지 말 것)·과묵(필요 이상의 말을 하지 말 것)·질서(모든 물건을 제자리에 두고 사업에 있어 시간을 맞출 것)·결단력(결정한 것을 꼭 행동에 옮길 것)·검약(나 또는 다른 이에게 선행을 하는 일 외에는 절대로 돈을 쓰지 말 것)·근면(1분도 낭비하지 말 것)·성실(속이지 말고 언행을 일치할 것)·정의(남에게 나쁜 일을 하지 말 것)·중용(극단적인 것을 피할 것)·청결(몸·옷·주거지의 불결함을 참지 말 것)·침착(사소한 일이나 불가피한 상황에 동요하지 말 것)·정결(건강이나 자손을 위해서만 성교를 할 것)·겸손(예수와 소크라테스를 닮을 것)"을 지켰고, 거의 무학이지만 막대한 독서량으로 실력을 키운 것이 자신의 성공의 근간이 됐다고 스스로 분석한다.(207~208)

 

무엇이 재미있는지 물어보고 싶습니까? 아시면서......

열세 가지가 다 재미있습니다. 이걸 꼭 지켜야 할 사람의 입장에서는 결코 재미있는 건 아니겠지요?

그럼 방관자가 되십시오.

절제(과식하지 말고 기분 좋아질 만큼 술 마시지 말 것)! 그렇게 마시려면 아예 그만두는 게 낫겠다고 할 사람이 얼마나 많겠습니까.

과묵(필요 이상의 말을 하지 말 것)! 누군 하고 싶어 하나요? 하다 보니까 쓸데없는 말도 하고 그러는 게 인간이죠. ^^

............

정결(건강이나 자손을 위해서만 성교를 할 것)!

겸손(예수와 소크라테스를 닮을 것)!

 

나는 그렇게 살고 싶지 않습니다.

무슨 높은자리에 앉혀 준다 해도 싫습니다.

다시 태어난다 해도 그렇습니다.

굳이 뭘 하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