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01 2021년 08월

01

내가 만난 세상 "복숭아가 어떻게 됐다고?"

오십이 넘은 방송인(연예인?) 아무개 씨가 혼인 신고를 했답니다. 연예인 결혼한 일은, 연예인은 우리와 사는 것이 달라서 뉴스가 되는가 보다 하는 편이고, 했거나 말았거나 시큰둥한 것인데 그 아무개 씨의 경우는 왠지 전화로라도 축하해주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 "결혼해보면 괜히 했다 싶을 때도 있을 순 있지만 좋을 때가 훨씬 많아요. 어쩌고 저쩌고." 그렇지만 나는 그의 전화번호를 모릅니다. 허구한 날 그렇게 친근하게 느껴지던 그의 연락처도 모른 채 살고 있다니... 그가 혼인 신고를 한 것은 아내가 먼저 알아냈습니다. 아내는 그걸 가지고 좀 잘난 척하며 내게 알렸는데 처음에 나는 그 전언(傳言)을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아내) "○○○이가 @#$%^&*~" (나) "복숭아가 어떻게 됐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