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04 2021년 09월

04

내가 만난 세상 온라인 게임과 독서

재능 있는 작가이고 생각 깊은 교사인 리안 반 클리브 Ryan Van Cleave는 컴퓨터광이 아니었는데도 컴퓨터 게임에 중독되어 일주일에 60시간까지 게임을 할 때가 있었다. 꿈에 그리던 직업도 생겼고, 사랑하는 임신한 아내도 있었다. 하지만 컴퓨터 게임이 주는 순수한 성취감이 현실 세계에는 존재하지 않았다. (그가 쓴 글) "현실세계는 내게 무력감을 준다. 작동하지 않는 컴퓨터, 징징대며 우는 아이, 갑자기 죽어버린 휴대전화 배터리, 일상생활에서 사소한 장애만 생겨도 내 모든 힘이 사라져버린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하지만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World of Warcraft(온라인게임)'를 하면 마치 신이 된 듯한 기분이 든다." (그가 한 말) "승자가 되려면 믿기 어려울 정도의 자부심이 있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