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11 2021년 09월

11

詩 이야기 「내 친구 밋남흥 - 라오스에서」

내 친구 밋남흥 - 라오스에서 송선미 왓쯔 유어 네임? 마이 네임 이즈 선미. 왓쯔 유어 네임? 마이 네임 이즈 밋남흥 하니까 할 말이 없어졌다 그래서 둘이서 손잡고 걸었다 마주보며 웃으며 함께 걸었다 땀 찬 손 얼른 닦고 손 바꿔 잡으며 우리 둘이 손잡고 함께 걸었다 '"왓쯔 유어 네임?"(?) 이게 뭐지?' 하다가 '이것 봐라? 이렇게 재미있을 수가!' 했고 '나도 마음만 먹으면 그렇게 할 수 있겠지?' 했습니다. 카페 《오늘의 동시문학》에서 이 동시를 봤습니다. '감꽃'이라는 분이 지난 9월 10일, 그 카페 '내가 읽은 동시' 코너에 소개한 걸 이렇게 옮겨왔습니다. -- 감꽃님, 설목님 양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옮겨놓았으니 당연히 지금도 그렇게 잘 있는지 확인하자 싶어서 다시 갔더니 어?..

댓글 詩 이야기 2021. 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