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편지

................. 그 "엄마들"이 지어준 이름

14 2020년 10월

14

25 2020년 08월

25

아, 독도! 안동립의 편지 : 뇌헌 스님과 안용복 장군 항로 탐사

안동립 선생에게는 쑥스럽고 미안한 말이지만 논문보다는 몇 장의 사진이 눈길을 더 끌었습니다. '이건 두고 볼 만한 것이다!' 싶었습니다. 배를 타고 저 파도와 저 하늘을 바라보며 어떤 감회에 젖었을까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의 자료들을 더 보고 싶으면 인터넷 검색창에 "안동립"이라고 넣어보시기 바랍니다. 지난번에는 마치 내가 독도 사진을 찍어 올린 것인 양 답글을 쓰면서 '이건 도리가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안동립 선생님! 거의 두문불출이니 그럭저럭 무사합니다. 밥 한번 먹자는 제안은 늘 생각하며 지내겠습니다. 그렇게 돌아다니더라도 건강에는 늘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선생님, 건강하시죠? 안용복 관련 논문과 영상을 보내드립니다. 조선왕조실록 숙종실록에 안용복 장군의 활약이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

댓글 아, 독도! 2020. 8. 25.

31 2020년 07월

31

아, 독도! 독도 2020년 7월

내 친구 안동립은 나를 어려워합니다. 지도를 잘 그리니까 그것만으로도 내게는 그러지 않아도 되고, 그의 딸 혼사 때 주례도 서주고 했는데도 평소에는 나를 어려워합니다. 내가 돈 버는 일을 소개해주지도 못하고 걸핏하면 훼방이나 놓았으니까 계산을 한다면 미안해해야 할 사람은 나인데도 그가 나를 어려워하는 건 알량한 나이 몇 살 때문일 것입니다. 그는 독도를, 뭐라고 할까, 자주 찾아갑니다. 세월은 가고 가고 또 가고, 내가 교육부에서 나와 학교에서 몇 년 더 일하다가 퇴임한지도 까마득하고, 그런데도 안동립은 변함없는 걸 생각하면 나는 정말이지 여러 가지로 눈물겹습니다. 이런 얘기는 더 해봤자 다 그렇고, 안동립·신익재 선생이 보고 김현성 선생이 노래한 독도, 그 독도의 2020년 7월을 여기에 옮겨놓습니다...

댓글 아, 독도! 2020. 7. 31.

29 2020년 07월

29

31 2015년 01월

31

18 2014년 09월

18

05 2014년 06월

05

아, 독도! 그리운 울릉도……

저쪽 저 수평선 위로 어렴풋이 보이는 섬이 울릉도랍니다. 안동립 선생이 독도에서 본 울릉도 사진을 찍어 주었습니다. 연전에 "독도(동도)에 올라 구선착장쪽으로 가서 오른쪽으로 내려다보는 그 동해, 힘차고 시퍼런 물결, 그 움직임이 보고 싶다, 언제 그 모습 좀 찍어다 달라"고 했는데, 그 부탁은 잊었는지, 아니면 뭔가 부탁을 들은 것 같은데 그게 뭔지 잘 기억나지 않는 상태인지, 말하자면 들은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한 그런 몽롱한 상태인지 모르겠습니다. 저 갈매기가 없다면 얼마나 허전할 뻔했습니까? 울릉도에서, 1999년 가을에, 하룻밤을 지내고 이튿날 독도에 갔었습니다. 멀미가 나도 참을 만했는데, 지금은 자신이 없습니다. '그리운 울릉도'라고 한 것은, 울릉도도 그립지만 독도 때문입니다. ..

댓글 아, 독도! 2014. 6. 5.

29 2014년 05월

29

아, 독도! 안동립의 독도 식생 지도

지도를 그리며 살아가는, 그렇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아직 돈은 별로 벌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안동립 선생은 독도에 열정을 가진 사나이입니다. 독도 지도를 그리고 그 제목을 라고 한 것만 봐도 당장 알 수 있습니다. 그가 이번에 독도 식생지도를 만들었다고 '자랑질'을 해왔고, 그 지도 2800부를 독도의 주민 김성도 씨에게 공짜로 주었다고 했습니다. 그걸 팔아서 살아가는 데 보태라는 뜻이었을 것입니다. 이러니 뭐…… 이 블로그에 싣고 싶어서 '캡쳐'했는데 아무래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일부러 희미하게 한 것은 아닙니다. 이 지도를 구입하려면 그에게 연락하면 됩니다(동아지도 02-869-7557). 독도의 꽃(40)

댓글 아, 독도! 2014. 5. 29.